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ㆍ미, 내일 첫 고엽제 공동조사(종합)

송고시간2011-05-26 20:07

영상 기사 한ㆍ미, 내일 첫 고엽제 공동조사
캠프캐럴 주변 10곳 지하수 표본 채취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과 미국 정부는 미군기지 내 고엽제 매립 문제와 관련, 오는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에서 지하수 표본을 채취하기로 했다. 사실상 양국의 첫 공동 조사다.
한ㆍ미 양측은 26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넘게 용산 미군기지에서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환경분과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이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 10곳에서 지하수를 채취할 예정이며 여기에 미국 측 관계자들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미국에서 환경 전문가가 입국하는 대로 정식 한ㆍ미 공동조사단을 꾸려 다음주부터 캠프 캐럴 기지 내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양측 SOFA 환경분과위원장인 이호중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과 버치마이어 주한미군 공병참모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조사단 구성과 관련, 우리 측은 정부 관계자와 환경 전문가, 주민 대표 등 10명 안팎의 명단을 사실상 확정해 미국 측에 제시했으나 미국 측 명단이 확정되지 않아 미국과 조율한 뒤 조사단 구성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홍윤식 총리실 국정운영1실장은 브리핑에서 양측이 이날 회의에서 한ㆍ미 양국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사항임을 확인했으며 고엽제 매몰을 폭로한 스티브 하우스씨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공동 조사를 벌이고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날 2003년 삼성물산의 용역 보고서와 1992년 미 육군 공병단 연구보고서를 한국 측에 제공했다.
양측은 앞으로 모든 조사 계획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으며 제기되는 각종 이슈에 대해서는 SOFA 환경분과위를 통해 협의키로 했다.
다만 `화학물질 매몰' 의혹이 제기된 부천시 오정동의 옛 미군부대 `캠프 머서' 등 다른 기지에 대한 조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실장은 "캠프 머서는 1993년 한국에 반환됐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조사를 이미 시작했으며 이와 관련해 과거 자료나 근거 자료가 있으면 (미국이) 협조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철저하고 과학적인 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신속하게 밝혀 국민의 우려를 적극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촬영,편집:김성수>

한ㆍ미, 내일 첫 고엽제 공동조사 캠프캐럴 주변 10곳 지하수 표본 채취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과 미국 정부는 미군기지 내 고엽제 매립 문제와 관련, 오는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에서 지하수 표본을 채취하기로 했다. 사실상 양국의 첫 공동 조사다. 한ㆍ미 양측은 26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넘게 용산 미군기지에서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환경분과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이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 10곳에서 지하수를 채취할 예정이며 여기에 미국 측 관계자들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미국에서 환경 전문가가 입국하는 대로 정식 한ㆍ미 공동조사단을 꾸려 다음주부터 캠프 캐럴 기지 내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양측 SOFA 환경분과위원장인 이호중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과 버치마이어 주한미군 공병참모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조사단 구성과 관련, 우리 측은 정부 관계자와 환경 전문가, 주민 대표 등 10명 안팎의 명단을 사실상 확정해 미국 측에 제시했으나 미국 측 명단이 확정되지 않아 미국과 조율한 뒤 조사단 구성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홍윤식 총리실 국정운영1실장은 브리핑에서 양측이 이날 회의에서 한ㆍ미 양국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사항임을 확인했으며 고엽제 매몰을 폭로한 스티브 하우스씨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공동 조사를 벌이고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날 2003년 삼성물산의 용역 보고서와 1992년 미 육군 공병단 연구보고서를 한국 측에 제공했다. 양측은 앞으로 모든 조사 계획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으며 제기되는 각종 이슈에 대해서는 SOFA 환경분과위를 통해 협의키로 했다. 다만 `화학물질 매몰' 의혹이 제기된 부천시 오정동의 옛 미군부대 `캠프 머서' 등 다른 기지에 대한 조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실장은 "캠프 머서는 1993년 한국에 반환됐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조사를 이미 시작했으며 이와 관련해 과거 자료나 근거 자료가 있으면 (미국이) 협조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철저하고 과학적인 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신속하게 밝혀 국민의 우려를 적극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촬영,편집:김성수>

캠프캐럴 주변 10곳 지하수 표본 채취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과 미국 정부는 미군기지 내 고엽제 매립 문제와 관련, 오는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에서 지하수 표본을 채취하기로 했다. 사실상 양국의 첫 공동 조사다.

한ㆍ미 양측은 26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넘게 용산 미군기지에서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 환경분과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합의했다.

이에 따라 국립환경과학원이 27일 캠프 캐럴 기지 주변 10곳에서 지하수를 채취할 예정이며 여기에 미국 측 관계자들도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미국에서 환경 전문가가 입국하는 대로 정식 한ㆍ미 공동조사단을 꾸려 다음주부터 캠프 캐럴 기지 내에서 본격적인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양측 SOFA 환경분과위원장인 이호중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과 버치마이어 주한미군 공병참모부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독성물질 폐기의혹 제기된 부평미군기지
독성물질 폐기의혹 제기된 부평미군기지

(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4일 공개된 미 육군 공병단 보고서에 주한미군이 1989년 독성물질인 폴리염화비페닐 448드럼을 폐기처리한 것으로 드러난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부평미군기지 '캠프 마켓'. 25일 인천지역 환경단체 회원들은 기지 정문 앞에서 캠프마켓 환경오염 조사와 미국 정부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2011.5.25
toadboy@yna.co.kr

조사단 구성과 관련, 우리 측은 정부 관계자와 환경 전문가, 주민 대표 등 10명 안팎의 명단을 사실상 확정해 미국 측에 제시했으나 미국 측 명단이 확정되지 않아 미국과 조율한 뒤 조사단 구성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홍윤식 총리실 국정운영1실장은 브리핑에서 양측이 이날 회의에서 한ㆍ미 양국 국민의 안전이 최우선 사항임을 확인했으며 고엽제 매몰을 폭로한 스티브 하우스씨의 주장을 검증하기 위해 공동 조사를 벌이고 추가 조치가 필요한지 결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이날 2003년 삼성물산의 용역 보고서와 1992년 미 육군 공병단 연구보고서를 한국 측에 제공했다.

양측은 앞으로 모든 조사 계획에 대해 협의하기로 했으며 제기되는 각종 이슈에 대해서는 SOFA 환경분과위를 통해 협의키로 했다.

다만 `화학물질 매몰' 의혹이 제기된 부천시 오정동의 옛 미군부대 `캠프 머서' 등 다른 기지에 대한 조사 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홍 실장은 "캠프 머서는 1993년 한국에 반환됐기 때문에 국방부에서 조사를 이미 시작했으며 이와 관련해 과거 자료나 근거 자료가 있으면 (미국이) 협조하는 문제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철저하고 과학적인 조사를 실시해 결과를 신속하게 밝혀 국민의 우려를 적극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