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학원 전 국회의원 별세(종합)

김학원 전 의원 별세
김학원 전 의원 별세(서울=연합뉴스) 제15, 16, 17대 국회의원과 한나라당 최고위원을 지낸 김학원 전 의원이 22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64세.
김 전 의원은 지난 4월말 디스크 수술을 받은 후 입원 치료를 받던 중 합병증이 악화되면서 이날 숨을 거뒀다. <<연합DB >>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제 15, 16, 17대 국회의원과 한나라당 최고위원을 지낸 김학원 전 의원이 22일 오후 별세했다. 향년 64세.

김 전 의원은 지난달말 디스크 수술 후 입원 치료를 받던 중 합병증이 악화되면서 이날 숨을 거뒀다.

충남 청양 출신의 고인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25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판사로 재직하다 1994년 당시 민자당 서울 성동을 지구당위원장을 맡으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1996년 15대 총선에서 당시 야당 중진이던 국민회의 조세형 부총재를 2천여표 차이로 이기고 첫 금배지를 달았다.

1998년에는 김종필 전 총재(JP)의 권유로 자민련에 입당했고 이후 자민련에서 사무부총장, 대변인, 원내총무를 거쳐 대표까지 올랐다.

16대 총선에서 충남 부여, 17대 총선에서 부여.청양에서 당선되며 충청권의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했으며 김 전 총재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얻어 `JP의 정치적 후계자'로 불리기도 했다.

2004년 탄핵사태 속에서 `미니정당'으로 전락한 자민련을 이끌다 2006년 한나라당과 당대당 통합을 통해 한나라당에 입당, 최고위원을 지냈으나 18대 총선에서 고배를 마셨다.

친박(친박근혜) 인사로, 2007년 한나라당 선출직 최고위원 보궐선거에서 친박몫자리를 놓고 당시 김무성 의원과의 대결이 불가피해지자 박근혜 전 대표가 직접 중재에 나서 김무성 의원에게 양보를 부탁하며 `교통정리'를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인은 지난달 14일 박 전 대표의 대전.충남 지지모임으로 알려진 '충청미래정책포럼'의 상임공동대표를 맡는 등 최근까지 왕성하게 활동해왔다.

유족으로는 부인 차명숙씨와 상기(학생), 정기(학생) 등 2남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 특1호. 발인은 24일 오전 7시30분이며 장지는 충남 천안추모공원이다. ☎(02)2227-7550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5/22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