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승의 날 제안자 "교권침해는 상상도 못할 일"

스승의 날 제안자 "교권침해는 상상도 못할 일"

(논산=연합뉴스) 정윤덕 기자 = "교권을 침해하다니요. 감히 상상도 못할 일입니다"

제30회 스승의 날을 앞두고 13일 충남 논산 강경고를 찾은 노창실(71.여.8회 졸업)씨는 최근 학교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교권침해에 대한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노씨는 스승의 날의 모태라 할 수 있는 스승 찾아뵙기를 처음 제안한 인물이다.

1958년 당시 강경여고(강경고의 전신) 청소년적십자(JRC. 현 RCY) 단원들은 노씨의 제안에 따라 병석에 누워계신 선생님을 방문해 위로하고 퇴직한 은사들을 찾아뵀다.

전쟁 직후 모두가 어려웠던 시절 등록금을 대신 내주는가 하면 몸이 아픈 기숙사생을 위해 약을 달여주고 죽을 쒀다 주시던 선생님이 편찮으시다는 말을 듣고 그동안 받은 사랑에 조금이라도 보답하자는 취지였다.

이 같은 행사가 해마다 계속되다 1963년 윤석란(13회 졸업) 단장의 주도로 '은사의 날'을 제정할 것을 JRC 단원들이 결의, 5월 26일 첫 행사를 가졌는데 이것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1982년 스승의 날이 국가지정 기념일로 정식 선포됐다.

스승의 날을 만들게 한 주인공이기에 교권침해 소식을 접할 때마다 노씨는 가슴이 무너지는 아픔을 느낀다.

그는 "우리가 학교 다닐 때는 군사부일체(君師父一體)라는 말을 많이 들었고 선생님 그림자도 밟으면 안된다고 알고 그렇게 실천했다"며 "요즘 세상 돌아가는 얘기를 들으면 믿어지지가 않고 받아들이기도 힘들다"고 말했다.

노씨는 이날 손자뻘 후배들과 함께 교정을 거닐고 2000년 세워진 스승의 날 기념탑도 둘러봤으며 기념식에서는 특강을 통해 스승의 날이 만들어지게 된 과정을 설명한 뒤 스승에 대한 존경을 당부했다.

노씨의 특강을 들은 1학년 오정인(16.여)양은 "학교에 입학해 우리 학교가 스승의 날 발원지라는 것을 처음 알았는데 오늘 선배님 특강까지 들으니 강경고 학생이라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앞으로 선생님들을 더욱 존경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노씨는 대전에서 약사로 활동하다 지금은 은퇴했으며 1963년 은사의 날 제정을 주도했던 윤석란 학생은 수녀(파트리시아)로서 묵묵히 인간사랑을 실천하고 있다.

cob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5/13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