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오바마, 출생논란 소재 화끈한 조크로 '복수'>

나비 넥타이 맨 오바마 대통령
나비 넥타이 맨 오바마 대통령(AP=연합뉴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백악관 기자단 초청 만찬에 참석해 손뼉을 치고 있다.

기자단 만찬서 촌철살인 유머…트럼프 조롱대상

(워싱턴=연합뉴스) 성기홍 특파원 =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0일 워싱턴에서 열린 백악관 출입기자단 연례만찬에서 자신의 출생 의혹을 집요하게 제기해온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면전에 두고 '말에 뼈를 담은' 잇따른 조크로 화끈하게 조롱했다.

해마다 열리는 백악관 출입기자단 만찬은 연설자들이 정치나 사회상을 풍자하는 유머로 참석자들의 웃음을 낳도록 하는 게 전통처럼 돼 있다.

그래서 연례 만찬 때마다 미국의 유명인사들이 유머를 통한 공격대상이 돼 웃을 수도 울 수도 없는 처지에 놓이기도 한다.

지난해 만찬서도 '촌철살인' 유머로 웃음을 선사했던 오바마 대통령은 올해는 공화당 대통령 후보 출마까지 고려하는 트럼프를 신랄한 풍자의 주요 소재로 삼았다.

때마침 지난주 트럼프가 요구해온 출생증명서를 전격공개해 홀가분한 상태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정치 유머'를 펼쳐놓았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럼프를 겨냥해 "그는 틀림없이 백악관의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칭찬하는 듯했으나, 곧바로 그 변화는 이런 것이라며 백악관 잔디밭에서 비키니걸들이 뛰어놀고 그 사이에 트럼프가 서 있고, 카지노 같은 건물로 변한 백악관 풍자 사진을 보여주며 관객들을 폭소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여성 스캔들 구설에 종종 거론되고, 많은 카지노 소유주인 그를 조롱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출생증명서 공개를 촉구해 이슈화했던 트럼프의 경력을 거론하며 "그는 이슈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보여줘 미래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을 보여줬다"며 "아마도 그는 앞으로 달착륙이 실제 있었던 일인지 등에 대해서도 따지고 들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가 불필요하고 소모적인 논쟁거리를 만들어낸다는 조롱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출생증명서를 공개하고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면서 출생증명 논란에 대해 정말 중요하고 해야 할 일이 많은 때에 있었던 "어리석은 논란"이라며 일축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른 공화당 대통령 후보들도 풍자의 소재로 삼아 관객들은 그의 연설내내 웃음보를 연방 터뜨려야했다.

티파티 지도자 미셸 바흐만(여. 미세소타) 하원의원을 겨냥해서는 "대선 출마를 고려 중이라는데, 그녀가 캐나다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참 이상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리고 난 이후 만찬장에 있던 바흐만 의원을 향해 "미셸, 바로 이게 선거운동을 시작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근거 없는 자신의 출생논란을 공화당이 정치 공격소재로 활용한 것을 빗댄 것이다.

주중 대사인 존 헌츠먼에 대해서는 "중국에 가기 위해 중국어를 배운 게 아니라, 여기 오기 위해 영어를 배웠다"고 풍자하는 등 여러 후보를 유머 소재로 올렸다.

만찬에 함께 참석한 트럼프는 오바마 대통령이 자신을 `조롱'하는 유머를 할 때만 해도 웃음을 보이는 여유를 보였지만, 뒤이어 등장한 코미디언이자 TV 진행자 세스 마이어스가 "트럼프가 공화당 대통령후보로 출마하겠다는 얘기를 듣고, 나는 농담하는 줄 알았다"고 하는 등 트럼프를 계속해서 비판하는 조크 시리지를 꺼내놓자 표정이 굳어진 채 있었다.

백악관 기자단 연례만찬은 캘빈 쿨리지 대통령 이래 모든 대통령이 참석해왔으며, 정부 각료와 주요 정치인, 유명 연예인들과 언론인들이 참석하고 있다.

sg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5/02 03: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