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자위대원, 후쿠시마 배치되자 트럭 훔쳐 탈영

송고시간2011-04-20 17:22

日자위대원, 후쿠시마 배치되자 트럭 훔쳐 탈영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 육상자위대가 19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 수습에 파견됐다가 트럭을 훔쳐 달아난 제1 특수무기 방호대 소속 3등 육조(陸曹) M(32)씨를 징계 면직처분했다고 일본 언론이 20일 보도했다.

제1 특수무기 방호대는 도쿄 네리마(練馬)에 주둔하고 있으며, 3등 육조는 하사관급 중 최하위 계급이다.

M씨는 지난달 13일부터 후쿠시마현 고리야마(郡山) 주둔지에 파견돼 방사성 물질 제거 작업을 하는 각 부대의 연락 업무를 맡게 되자 같은달 14일 오후 10시께 부대 안에 있던 트럭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19일 저녁 자수했다가 지난 10일 민간인의 차를 훔친 혐의로 다시 육상자위대 경무대(警務隊.헌병대에 해당)에 체포됐다.

M씨는 "원전 사고에 대한 공포심 때문에 패닉(정신적인 공황) 상태에 빠져 도망쳤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