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람 잡는 놀이기구' 워터워킹볼에 경고장

송고시간2011-04-01 15:23

'사람 잡는 놀이기구' 워터워킹볼에 경고장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물 위를 걷는 장난감'으로 인기를 끄는 '워터워킹볼'이 질식이나 익사 등 안전사고를 일으킬 위험이 높다고 31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워터워킹볼'은 투명 플라스틱으로 만든 속이 빈 공처럼 생긴 놀이기구이다. 사람이 안에 들어갈 만큼 크다.

안에 들어가서 공기를 채워 물에 띄우면 물 위를 걸어갈 수 있다.

최근 인기가 높아 미국에서는 놀이공원, 유원지, 쇼핑몰, 축제장 등에서 쉽게 눈에 띈다.

그러나 CPSC는 산소가 부족한 볼 내부에서 일산화탄소가 발생해 사용자들이 질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안에 들어가 있는 사용자에게 문제가 생겼을 때 빠져나올 비상구가 없다는 것도 문제 삼았다.

특히 수영을 못하는 어린이들은 볼에 구멍이 생겨 내부로 물이 새어 들어오면 익사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경고했다.

매사추세츠주 킹스턴에서는 5세 여자아이가 '워터워킹볼' 안에 들어간 지 얼마 안 돼 의식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또 볼 안에 들어가서 놀던 남자 어린이가 볼이 딱딱한 바닥으로 추락한 바람에 팔이 부러진 사례도 있다.

CPSC는 미국 전역의 놀이공원 등에 위험성을 경고하고 사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워터워킹볼 판매 업체들은 적극적인 입장을 표시하지 않았다. 한 업체 만이 회사 웹사이트에 '내부 산소량은 30분을 지속한다. 안전하게만 사용하면 별 문제가 없다'란 안내문을 게시했다.

teztez8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