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다피, 국제사회 맹비난..결사항전 선언(종합)

카다피, 국제사회 맹비난..결사항전 선언(종합)
리비아 외무부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 필요"

(트리폴리 AFP.AP=연합뉴스) 무아마르 카다피 리비아 국가원수는 19일(현지시각) 프랑스와 영국, 미국을 중심으로 한 다국적군의 대(對) 리비아 군사작전을 '식민지화를 위한 공격'으로 규정하며 결사항전 의지를 밝혔다.

카다피 국가원수는 이날 리비아 국영TV를 통해 방송된 전화연설에서 서방의 군사행동을 십자군 전쟁에 비유하며, 이날 군사작전이 리비아를 식민지로 만들기 위한 공격 행위이자 야만적이고 부당한 행위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그는 국가 수호를 위해 나선 국민의 무장을 돕기 위해 무기고를 개방하겠다고 밝히는 등 국제사회에 대한 항전 의지를 강력히 표명했다.

카다피 국가원수는 또, 서방 국가들의 공격으로 자국 내 군사 목표는 물론 민간인까지 위험에 노출됐다며, 리비아 정부는 회원국의 자위권을 보장한 유엔헌장 51조에 따라 자국을 수호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제사회의 군사행동으로 북아프리카 지역이 '진짜 전쟁터'가 됐고, 인근 국가들까지 위험에 처했다며 아프리카와 아랍권, 남미, 아시아가 적군과 맞서 싸우는 리비아인의 편에 서달라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 리비아 외무부는 성명을 내고 미.영.불 3국이 유엔 회원국인 리비아를 공격해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긴급회의를 소집해 달라고 요구했다.

외무부는 프랑스가 전투기를 이용해 리비아를 공격함에 따라 리비아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한 안보리 결의 1973호는 더 이상 효력이 없으며, 자국은 자위권 차원에서 민간과 군용 항공기를 이용할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리비아 정부 관계자들도 앞서 유엔의 비행금지구역 설정과 국제사회의 리비아 주요 군사시설 공격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리비아 정부기구인 공공의회의 모하메드 아불 카심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서방의 폭격이 리비아에 대한 '야만적 침략행위'라고 비난했다.

알-주와이 사무총장은 "서방의 공습으로 인해 민간인 부상자가 병원마다 가득하다"면서 "이번 공격에도 리비아인은 알-카에다가 이끄는 무장 폭력배들(반군 지칭)에게 항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칼레드 카임 리비아 외무차관도 BBC 라디오와 인터뷰에서 "외국 간섭이나 외부 공격이 있다면 리비아 국민뿐 아니라 알제리, 튀니지, 이집트 등이 리비아에서 벌어지는 전투에 참여하게 될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군사개입이 이웃국가들의 리비아 지원을 촉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른 리비아 정부 관계자도 서방 국가의 공격에 대응해 앞으로 자국이 불법 이민자 근절을 위해 유럽 각국과 해온 공조와 협력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다피 국가원수도 앞서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과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리비아에 대한 군사개입을 승인한 유엔 안보리 결의가 부당하다며 "군사개입 시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3/20 1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