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대지진> 각국 자국민 철수권고 급속 확산

<日대지진>방사능 오염감지기 통과하는 입국자
<日대지진>방사능 오염감지기 통과하는 입국자(영종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일본에서 출발한 항공기에 탑승했던 승객들이 17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며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관계자들의 안내에 따라 고정식 방사능 오염감지기를 통과하고 있다. 2011.3.17
jjaeck9@yna.co.kr


특별기.전세기.군용기.버스 등 동원해 철수 도와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전의 상황이 악화되면서 핵 재앙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자국민에게 일본 열도에서 철수할 것을 권고하는 나라들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미국과 이탈리아, 프랑스, 호주, 뉴질랜드, 영국, 중국, 인도, 키르기스스탄 등이 전세기 등을 동원해 자국민 소개에 나섰고, 러시아도 18일부터 외교관 가족들을 철수시킬 방침이다.

미국의 경우 지난 16일까지만 해도 자국민들에게 일본 정부의 지침을 따를 것을 권유하는 등 신중한 입장이었지만,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17일에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반경 80km 이내 자국민들에게 대피 권고를 한 데 이어 일부 자국민을 본국으로 대피시키기로 방침을 바꿨다.

미 국무부는 이날 도쿄(東京), 요코하마와 나고야 일대에 거주하는 외교 공관원의 가족과 부양인 약 600명에게 자발적인 대피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는 '철수명령(ordered departure)'보다는 한 단계 약한 '철수인가(authorized departure)'로, 주일대사의 신축적인 결정을 허용하는 조치다.

미 국무부는 또 자국민에게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일본 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미 국방부도 주일 미군 가족과 군무원들이 원할 경우 일본을 떠날 수 있도록 허용하는 조치를 내렸으며, 이를 위해 공군 수송기를 동원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정부 역시 일본 동북부 지역은 물론 후쿠시마 원전에서 273km 떨어진 도쿄에 거주하는 자국민들에게도 철수를 권고하고, 이를 지원하기 위해 전세기를 동원하기로 했다.

영국 외교부는 민간 항공기를 이용해 일본을 떠나려는 자국민이 비행편을 구하기 힘든 경우, 전세기편으로 일단 도쿄에서 홍콩으로 철수시킬 계획이다.

프랑스 정부도 자국민에게 일본 남부로 이동하거나 본국으로 귀환할 것을 권하면서, 철수를 지원하기 위해 항공기 2대를 파견한다고 밝혔다.

호주의 케빈 러드 총리는 이날 도쿄나 피해지역에 거주하는 자국민은 해당 지역을 떠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면서 출국 지원을 위해 콴타스 항공기 2대가 대기 중이라고 밝혔다.

도쿄 주재 이탈리아 대사관 역시 자국민들에게 지진 피해 지역과 수도인 도쿄를 떠나도록 권고하고, 일본을 떠나기로 결정한 경우 명단을 대사관에 통보해달라고 요청했다.

중국 정부는 지진피해가 집중된 미야기현과 후쿠시마현, 이와테현, 이바라키현에 전세버스 수십 대를 투입해 자국민을 도쿄 나리타공항과 니가타공항으로 이동시키고 있으며, 이미 지난 11일부터 16일 사이에 4천명 이상의 중국 국민이 다롄(大連)을 통해 귀국했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인도 정부는 일본 내 자국민들에게 철수 명령을 내리지는 않았으나 귀국을 원하는 경우 특별기를 띄우는 등 최대한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뉴질랜드 정부도 후쿠시마 원전에서 반경 80㎞ 이내에 거주하는 자국민들에게 즉각 다른 지역으로 거처를 옮기고, 도쿄와 다른 피해지역의 자국민도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철수하라고 권고했다.

로자 오툰바예바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은 자국민 철수를 위해 특별기를 보내기로 결정했으며,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총리가 관련 지시를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도쿄 주재 필리핀 대사관도 지난 16일 방사선 노출이 걱정되는 자국민에게 자발적으로 이동 또는 출국할 것으로 권고했다.

러시아 역시 18일부터 대사관 직원 가족들과 영사관, 기업 및 정부기관의 고용원들을 도쿄에서 철수시키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국적 항공사인 아에로플로트에 추가 항공편을 요청했다.

mangel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3/18 0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