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과수 "장자연 편지 친필 아니다"(3보)

송고시간2011-03-16 10:11

국과수, '장자연 편지' 故 장씨와 상이한 필적
국과수, '장자연 편지' 故 장씨와 상이한 필적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16일 오전 서울 양천구 신월동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양후열 문서영상과장이 '장자연 편지'가 고 장자연씨 필적과는 상이하게 나타났다고 밝히고 있다. 국과수는 지난 9일부터 경찰이 전모(31)씨에게 압수한 장씨 편지라는 원본 24장 등에 대한 필적과 지문감정을 해왔다.
2011.3.16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장자연 편지'라고 공개된 문서는 고(故) 장자연씨의 친필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16일 오전 브리핑을 열고 "고(故) 장자연씨의 친필이라고 주장되던 편지 원본은 장씨의 필적과는 상이하다"고 밝혔다.

국과원은 "문서의 필적과 광주교도소에 수감 중인 전모(31)씨로부터 압수한 적색의 필적은 동일 필적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국과원은 이 동일 필적이 전모씨의 필적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문건이 각각 정자체와 흘림체로 돼 있어 대조자료로 부적합하다"고 밝히고 "다만, 이들 필적 간에 일부 반복적으로 맞춤법을 틀리게 기재하는 습성 등이 공통적으로 관찰된다"고 설명했다.

경기경찰청과 분당경찰서는 앞서 9일 장씨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수감자 전모(31)씨의 감방을 압수수색해 장씨의 친필 편지 주장이 제기된 편지 23장을 확보해 국과원에 필적 및 지문감정을 의뢰했다.

국과원은 장씨의 편지라는 원본 24장과 전씨 아내 및 아내 친구 명의로 작성된 편지 10장을 비교 분석하며 필적 감정을 해왔다.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