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장자연 리스트' 이종걸 의원 소환조사(종합)

송고시간2011-03-15 17:06

영상 기사 檢 '장자연 리스트' 이종걸 의원 소환조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박철 부장검사)는 15일 '장자연 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조선일보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출석한 이 의원을 상대로 조선일보 계열사 임원이 고(故) 장자연씨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경위와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 측은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듣고 진위를 확인하려는 차원에서 얘기한 것이며, 국회 내에서 행해진 발언인 점을 고려해 헌법상 면책특권이 인정돼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피고소인인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측은 "조사에 응할지를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 측은 최근까지 3~4차례에 걸친 검찰의 소환 요구를 거부해왔다. 조선일보는 2009년 4월 특정 임원이 성 접대 의혹과 무관한데도 국회 대정부 질문 등에서 의혹에 연루된 것처럼 언급해 회사와 해당 임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의원과 이 대표를 고소한 바 있다. cielo78@yna.co.kr

檢 '장자연 리스트' 이종걸 의원 소환조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박철 부장검사)는 15일 '장자연 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조선일보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출석한 이 의원을 상대로 조선일보 계열사 임원이 고(故) 장자연씨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경위와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있는지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 측은 항간에 떠도는 소문을 듣고 진위를 확인하려는 차원에서 얘기한 것이며, 국회 내에서 행해진 발언인 점을 고려해 헌법상 면책특권이 인정돼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피고소인인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측은 "조사에 응할지를 다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대표 측은 최근까지 3~4차례에 걸친 검찰의 소환 요구를 거부해왔다. 조선일보는 2009년 4월 특정 임원이 성 접대 의혹과 무관한데도 국회 대정부 질문 등에서 의혹에 연루된 것처럼 언급해 회사와 해당 임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의원과 이 대표를 고소한 바 있다. cielo78@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박철 부장검사)는 15일 '장자연 리스트' 논란과 관련해 조선일보가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민주당 이종걸 의원을 피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출석한 이 의원을 상대로 조선일보의 특정 임원이 고(故) 장자연씨로부터 성 접대를 받았다고 주장한 경위와 이를 뒷받침할 근거가 있는지 등을 추궁했다.

이에 이 의원은 장씨가 직접 작성한 뒤 도장까지 찍은 '자필기록'을 근거로 "내 주장에 확신을 갖고 있으며, 이는 최근 입수한 경찰 조서로 확인된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이종걸 의원 (자료사진)
민주당 이종걸 의원 (자료사진)

다만, 명예훼손죄의 성립 여부와 관련해서는 발언의 진위를 떠나 국회 내에서 행해진 발언인 점을 고려해 헌법상 면책특권이 인정돼야 한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검찰 조사를 받은 뒤 기자들과 만나 "장씨의 자필기록에 성 접대를 받은 인물로 조선일보 임원의 성과 직책이 명시돼 있다. 경찰이 이를 토대로 관련자 조사를 한 뒤 해당 부분을 검은색 사인펜으로 지웠다"며 증거 훼손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은 또 다른 피고소인인 이정희 민주노동당 대표 측과도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이 대표는 최근까지 3~4차례에 걸친 검찰의 소환 요구를 거부해왔다.

조선일보는 2009년 4월 특정 임원이 성 접대 의혹과 무관한데도 국회 대정부 질문 등에서 의혹에 연루된 것처럼 언급해 회사와 해당 임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이 의원과 이 대표를 고소한 바 있다.

cielo7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