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형 무인경전철 시대' 부산서 열린다

오는 30일 개통 4호선에 '고무바퀴' 경량전동차 투입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 도시철도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고무바퀴'가 달린 무인 경전철이 투입된다.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는 11일 오전 도시철도 4호선 출발역인 미남역에서 오는 30일 개통에 앞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갖고 실제 구간을 운행하는 시승행사를 가졌다.

2003년 총사업비 1조2천600여억원을 투입해 착공 8년여만에 완공된 4호선(미남~안평 12.7Km)은 차량기지 1곳과 14개역(지하 8개역, 지상 6개역)을 갖췄다.

이 노선에는 국산화에 성공한 '한국형 무인경전철'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투입돼 주목을 받고 있다.

기관사 없이 완전 무인으로 운영되는 이 전동차는 국토해양부의 국책과제로 선정돼 지난 5년간 ㈜우진산전에서 90% 이상 국산화 과정을 거쳐 개발됐다. 경전철 생산은 캐나다, 프랑스, 일본에 이어 한국이 세계 4번째이다.

차량은 전동차 밑의 고무바퀴에 의해 움직이지만 방향은 전동차 측면에 부착된 안내 궤도에 의해 조정된다.

고무바퀴가 적용돼 소음과 진동이 기존 철제바퀴 차량에 비해 적고 바퀴의 접지력이 좋아 등판능력, 곡선주행 능력이 뛰어날뿐 아니라 친환경적이면서도 유지보수 비용이 훨씬 적게 드는 게 장점이다.

시운전을 하고있는 고무바퀴 경전철(자료사진)
시운전을 하고있는 고무바퀴 경전철(자료사진)

특히 추진제어장치, 차량종합제어장치(TCMS) 등 2중의 안전장치에 위해 제어되는 이 전동차는 객실 상황파악과 승객과의 비상통신을 위해 객실화상전송장치(CCTV), 비상인터폰 등 완벽한 안전 시스템을 갖췄다.

차체 길이는 9.64m로 기존 전동차 17.5m보다 8.36m 짧고, 승객정원도 선두차 기준 52명으로 기존 전동차 113명에 비해 훨씬 적다.

무게도 기존 전동차가 1량에 24.5t∼35.2t에 달하지만 12t에 불과하다.

부산교통공사는 성능검증과 엄격한 시험운행을 거쳐 안정성을 확인했고, 오는 30일 개통하는 4호선에 이 전동차 102량(6량×17개 편성)을 투입할 예정이다.

오전 5시5분 첫 출발 전동차를 시작으로 평일 하루 310회(토요일 296회, 휴일 278회) 운행된다.

부산교통공사는 국내 처음으로 운행하는 무인경전철임을 감안, 안전성과 편의성을 가장 우선해 시공했다.

안전운행을 위해 출발과 탈선방지, 비상제동, 전력차단, 이중장치 등 5중의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또 승객의 편의를 위해 승객 동선에 따라 자동발매기, 게이트, 엘리베이터 등을 설치하고, 교통약자를 위해 와이드 플랩형 게이트를 설치했다.

부산교통공사 안준태 사장은 "한국형 경전철 제작에 성공, 실제 노선에 투입하게 됨으로써 국내 도시철도의 역사가 새로운 시대를 맞게 됐다"며 "앞으로 무인경전철의 운영 노하우를 쌓아 해외로 진출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3/11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