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언론 '총리 측근 의원 독도 서명' 비난 공세

도이 류이치 일본 민주당 의원(자료사진)
도이 류이치 일본 민주당 의원(자료사진)


한일기독의원 '日 독도 영유권 주장 중단' 서명 문제삼아..간 총리 "적절히 조처하겠다"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일본의 한 여당 의원이 지난달 말 한국 국회의원들과 함께 '일본 정부는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지 말라'는 내용의 선언문에 서명한 것을 두고 일본 언론이 뒤늦게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산케이신문 인터넷판과 같은 계열의 방송사인 후지 TV 등은 9일 낮부터 "도이 류이치(土肥隆一.72) 민주당 중의원 의원이 한국에서 일본 정부의 다케시마(竹島.독도의 일본식 명칭) 영유권 주장 중단 등을 요구하는 선언에 서명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도이 의원이 지난달 27일 한일 기독의원연맹의 일본 측 대표 자격으로 한국을 방문해 이같은 주장을 담은 선언문에 서명한 것을 열흘 만에 거론한 것이다.

'한국이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산케이신문은 도이 의원이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에 가까운 민주당 의원들로 이뤄진 '국가 형태 연구회'의 대표를 맡는 등 총리 측근이라는 점을 강조한 뒤 시모조 마사오(下條正男) 다쿠쇼쿠(拓殖)대 교수의 입을 빌려 "지나치게 경솔하다"고 비판했다.

산케이신문 인터넷판과 후지 TV에 이어 교도통신과 지지통신, 요미우리신문 인터넷판도 비슷한 내용을 전했다.

언론 보도가 이어지자 도이 의원은 일본 기자들에게 "개인적으로는 다케시마가 일본 영토라고 생각한다"며 "(한일 기독의원연맹의) 공동 선언은 외교 교섭상 유효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고, 간 총리는 "매우 유감"이라며 "적절한 형태로 대응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일본 매체가 이처럼 '도이 때리기'에 나선 데에는 민주당 정권 주요 각료들이 "한국이 다케시마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표현을 쓰지 않겠다"며 자민당 정권과 다른 견해를 거듭 밝힌 것을 문제 삼고, 마에하라 세이지(前原誠司) 외무상의 사임 등으로 흔들리는 간 내각을 궁지로 몰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일 기독의원연맹은 3.1절을 앞두고 지난달 2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에 과거사 진상규명과 전쟁 피해자에 대한 실질적 배상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의 공동선언문을 발표했고, 일본 측에서는 도이 의원이 참가했다. 도이 의원은 일제강점기 서울에서 태어난 목사 출신의 중의원 7선의 정치가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3/10 01: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