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대강사업 선금 1조3천억원 임금은 0원"

"4대강사업 선금 1조3천억원 임금은 0원"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정부가 지난해 4대강 사업을 수행하는 원청 대기업에 선급금 1조3천억원을 지급했지만, 노동자 임금으로 지급된 돈은 한 푼도 없었다"고 8일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경실련 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업 예산의 36%에 해당하는 돈을 공사가 완성되기도 전에 평균 4개월분을 먼저 지급했지만 노동자들은 일한 대가조차 제때 지급받지 못했다"며 "건설장비 노동자들은 일을 해놓고 어음을 받거나 3~4개월 후에 대금을 받는 부당한 관행이 심각한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선급금은 미리 지급하지 않으면 사업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을 때 경비를 미리 지급하는 국고금액으로, 임금이나 자재 확보 등에 우선 사용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다.

경실련은 "정부 기관에 정보공개청구해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158개 사업장 중 59개 사업장에서 원청 대기업이 지급한 선금은 29%에 불과하다"며 "전체 158개 사업장에 적용하면 9천300억원은 대기업이 차지하고 3천700억원이 중소 하청업체가 나눠 가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 13개 공구의 선금 사용 계획서와 실제 지급 내역을 비교한 결과 계획 대비 44%만 하청업체에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실련은 덧붙였다.

경실련은 "이자까지 부담하며 원청 대기업에 선급금을 지급했지만 정작 건설 노동자는 임금체불과 늑장지급, 불법어음, 비자금, 노동착취 등으로 생존권마저 위협받으며 신용불량자로 내몰리는 처지"라며 "직접 시공제와 직접지급제, 공정임금제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eoyy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3/08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