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가계저축률 2.8%..미국의 절반

송고시간2011-03-07 06:03

<그래픽> 주요 OECD 국가별 가계 저축률
<그래픽> 주요 OECD 국가별 가계 저축률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저축액/가처분소득)은 2.8%로, 저축률 자료가 제시된 20개 회원국의 평균 저축률 6.1%에 크게 못미쳤다.
bjbin@yna.co.kr

내년 저축률 일본보다도 낮아질 듯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김용래 고은지 기자 = 저축강국으로 통했던 대한민국의 가계 저축률이 한없이 추락해 최대 소비국가인 미국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까지 떨어졌다.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저축액/가처분소득)은 2.8%로, 저축률 자료가 제시된 20개 회원국의 평균 저축률 6.1%에 크게 못미쳤다.

이는 덴마크(-1.2%), 체코(1.3%), 오스트레일리아(2.2%), 일본(2.7%)에 이어 5번째로 낮은 수준이었다.

한국의 저축률은 소비왕국으로 통하는 미국에 조차 역전된 상황이다.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소비를 줄여 저축률이 크게 올랐지만, 한국은 여전히 저(低)저축률 상황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이다.

2007년 2.1%였던 미국의 저축률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맞은 2008년 4.1%로 상승했고, 이후 2009년 5.9%, 2010년 5.7% 등 5% 후반대를 유지했다. 앞으로는 2011년 6.0%, 2012년 6.1% 등 6%대로 올라설 전망이다.

반면 한국은 2007년과 2008년 각각 2.9%였던 저축률이 2009년 3.6%로 반짝 상승했으나 2010년에는 2.8%로 떨어졌다.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한국의 저축률이 미국보다 낮아진 것이다.

영상 기사 한국 가계저축률 2.8%..미국의 절반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리포트>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이 한없이 떨어져 최대 소비국가인 미국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까지 하락했습니다.
이 상태대로라면 내년에는 일본보다 낮아질 전망입니다.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은 2.8%로, 저축률 자료가 제시된 20개 회원국의 평균치 6.1%에 크게 못미쳤습니다.
이는 덴마크, 체코, 오스트레일리아, 일본에 이어 5번째로 낮은 수준입니다.
한국은 소비왕국으로 통하는 미국의 저축률 5.7%에조차 역전된 상황입니다.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소비를 줄여 저축률이 크게 올랐지만, 한국은 여전히 낮은 저축률 상황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975년 7.5%였던 우리나라 저축률은 경제성장이 본격화하면서 1986년 20.4%로 처음으로 20% 선을 넘었습니다.
이듬해인 1987년 3저(低) 호황에 올림픽 특수까지 겹치면서 24.0%로 처음으로 OECD 국가 중 1위에 올랐고, 2000년 9.3%로 벨기에(12.3%)에 밀릴 때까지 13년간 1위를 지켰습니다.
이후 카드사태로 어려움을 겪던 2002년 0.4%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가 2004년 9.2%까지 회복했으나 2007년부터는 줄곧 2 내지 3%대 저축률에서 맴돌고 있습니다.
저축률 급감은 소득 증가율 둔화, 각종 사회부담금 증가, 금리 하락 기조, 소비 행태 변화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 류지복입니다.
<편집:송충현>
jbryoo@yna.co.kr

한국 가계저축률 2.8%..미국의 절반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기자 = <리포트>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이 한없이 떨어져 최대 소비국가인 미국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까지 하락했습니다. 이 상태대로라면 내년에는 일본보다 낮아질 전망입니다. 7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경제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저축률은 2.8%로, 저축률 자료가 제시된 20개 회원국의 평균치 6.1%에 크게 못미쳤습니다. 이는 덴마크, 체코, 오스트레일리아, 일본에 이어 5번째로 낮은 수준입니다. 한국은 소비왕국으로 통하는 미국의 저축률 5.7%에조차 역전된 상황입니다. 미국은 글로벌 금융위기를 거치면서 소비를 줄여 저축률이 크게 올랐지만, 한국은 여전히 낮은 저축률 상황을 벗어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975년 7.5%였던 우리나라 저축률은 경제성장이 본격화하면서 1986년 20.4%로 처음으로 20% 선을 넘었습니다. 이듬해인 1987년 3저(低) 호황에 올림픽 특수까지 겹치면서 24.0%로 처음으로 OECD 국가 중 1위에 올랐고, 2000년 9.3%로 벨기에(12.3%)에 밀릴 때까지 13년간 1위를 지켰습니다. 이후 카드사태로 어려움을 겪던 2002년 0.4%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가 2004년 9.2%까지 회복했으나 2007년부터는 줄곧 2 내지 3%대 저축률에서 맴돌고 있습니다. 저축률 급감은 소득 증가율 둔화, 각종 사회부담금 증가, 금리 하락 기조, 소비 행태 변화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입니다. 연합뉴스 류지복입니다. <편집:송충현> jbryoo@yna.co.kr

특히 2012년 한국 저축률은 2.8%로 전망돼 3.1%인 일본에도 추월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1975년 7.5%였던 우리나라 저축률은 경제성장이 본격화하면서 1986년 20.4%로 처음으로 20% 선을 넘었다.

이듬해인 1987년 3저(低) 호황에 올림픽 특수까지 겹치면서 24.0%로 처음으로 OECD 국가 중 1위에 올랐고, 2000년 9.3%로 벨기에(12.3%)에 밀릴 때까지 13년간 1위를 지켰다. 1988년에는 사상 최고치인 25.9%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카드사태로 어려움을 겪던 2002년 저축률은 0.4%로 최하위권으로 떨어졌다가 2004년 9.2%까지 회복했으나 2007년(2.9%)부터는 줄곧 2~3%대 저축률에서 맴돌고 있다.

가계 저축률 급감은 소득 증가율 둔화, 각종 사회부담금 증가, 금리 하락 기조, 소비 행태 변화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는 분석이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낮은 저축률은 투자 및 소비 여력을 감소시켜 거시 정책의 안정적 운영에 제약이 될 수 있다"며 "가계부채가 소득보다 빠르게 늘고 있어 금리 상승 시 경제 전반의 건전성을 해치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jbryoo@yna.co.kr

yonglae@yna.co.kr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