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송고시간2011-03-02 17:14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KBS 2TV 새 월화극..7일 첫 방송

(서울=연합뉴스) 이연정 기자 = 아내를 유학보내고 어린 딸과 단둘이 살아가던 고등학교 생물교사 박세혁(송일국)은 어느 날 청천벽력과도 같은 일을 겪는다.

범인을 쫓던 경찰의 작전 실패로 딸 수민이가 목숨을 잃게 된 것.

절망한 세혁은 자살을 결심하지만, 우연히 자살 기도 장면을 목격한 민주(송지효)에 의해 구조된 뒤 형사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강력반'(극본 박성진ㆍ허지영, 연출 권계홍)'은 서울 강남을 무대로 박세혁을 비롯한 강력반 형사들이 각자의 개성을 살려 사건을 해결해가는 과정을 그린다.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 2

2일 서울 도화동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권계홍 PD는 "'강력반'은 추리 중심, 과학수사 중심의 드라마라기보다는 형사들의 이야기"라면서 "딱딱하게 수사만 하는 게 아니라 사랑도 하고 질투도 하고, 승진에 목마르기도 한 현실적인 형사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마에 사실성을 부여하기 위해 작가들이 극중 배경이 되는 강남경찰서 강력반을 한달간 동행 취재했다"고 소개했다.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 3

순수한 내면을 지녔지만 범인을 잡기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주인공 박세혁 형사 역을 맡은 송일국은 "이 작품을 위해 저도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아침 6시까지 강남서에서 당직을 한 적이 있는데, (형사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하시더라"면서 "투철한 사명감 없이, 가족들의 희생 없이 하기 힘든 직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분들께 누가 되지 않도록 작품을 통해 멋진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송지효는 박세혁과의 인연으로 각종 사건 현장을 누비는 인터넷 매체 기자 조민주 역을 맡았다.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 4

송지효는 "처음 촬영을 시작할 때는 오랜만에 연기하게 돼서 긴장도 많이 됐고, 추운 날씨에 몸도 위축됐는데 지금은 (배우들간) 호흡도 잘 맞고 해서 하루하루 촬영장 가는 게 즐겁다"고 말했다.

경찰대 출신의 엘리트로 출세에 대한 야망을 불태우는 형사과장 정일도는 이종혁이 연기한다.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 5

최근 종영한 KBS 인기드라마 '결혼해주세요'에서 철없는 남편 김태호 역을 맡았던 이종혁은 "전작과 많이 다른 캐릭터를 맡게 돼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제가 냉정하고, 이성적이고, 날카롭고 야망에 불타는 역할을 많이 해 왔었는데 이번 역도 그런 캐릭터다. 열심히 해 보겠다"고 말했다.

'강력반'에는 이들 외에도 박선영과 김준, 선우선, 성지루, 장항선 등이 출연한다.

박선영은 박세혁의 전처로 국회의원이 된 아버지의 뒤를 이어 유한재단을 운영하는 허은영 역을, '꽃보다 남자'의 김준은 사이버 수사에 재능이 있지만 현장에서는 유독 약한 신참 형사 신동진 역을 맡았다.

선우선은 강력팀장 진미숙을, 성지루는 '잠입수사의 달인'으로 불리는 남태식 형사를 연기하며 장항선은 세혁이 힘들어할 때마다 감싸주는 전직 강력팀장으로 나온다.

'강력반'은 '드림하이' 후속으로 오는 7일부터 방송된다.

<사람냄새 나는 수사드라마 '강력반'> - 6

rainmaker@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