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신보 무대…일렉트로니카와 어쿠스틱 사운드 조화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기그룹 빅뱅이 화려하게 컴백했다. 춘추전국시대 같았던 가요계를 통일한 듯한 모습이다.

지난 24일 미니음반 4집 발매 직후 수록곡 6곡이 각종 온라인 음악차트 1-6위를 깔끔하게 정리하더니 그 위력이 공연 무대로 이어졌다.

25-27일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컴백 공연 '2011 빅쇼'에는 3일간 총 4만여 팬이 집결해 엄청난 열기를 토해냈다. 이번 공연은 2년3개월 간 개별 활동에 치중한 멤버들의 성장세가 집약된 듯했다.

팬들은 기립해 빅뱅을 상징하는 왕관 야광봉을 쉴새없이 흔들었고 무대를 향해 손을 뻗었다. 멤버들은 화려한 의상을 바꿔입고 무대 곳곳을 뛰어다니며 땀을 흘렸다.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 2

첫곡 '핸즈 업(HANDS UP)' 무대부터 공연은 쉼없이 절정으로 내달렸다.

이들은 '흔들어' '라라라' 등 대표곡으로 분위기를 한껏 띄운 후 솔로, 듀엣 등 개별 활동으로 사랑받은 레퍼토리를 선보였다.

승리가 'VVIP'와 '어쩌라고', 태양이 '웨어 유 앳(WHERE U AT)'과 '아윌 비 데어(I'll Be There)', 대성이 미공개 솔로곡 '베이비 돈트 크라이(Baby Don't Cry)'를 노래해 각자의 개성을 뽐냈다.

이어 지-드래곤과 탑이 듀엣 음반 히트곡 '오 예(Oh yeah)'와 '하이 하이(High High)'를 부르며 서로 다른 색깔의 랩으로 하모니를 이루자 객석에선 'GDㆍ탑'이란 함성이 터져나왔다. '뻑이가요'에선 대형 탱크 모형물이 등장하기도 했다.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 3

하이라이트는 역시 멤버들의 음악적 고민을 담아냈다는 신보 무대였다. 이번 음반에서 일렉트로니카와 어쿠스틱 사운드의 결합을 시도한 만큼 무대도 아이돌 그룹의 퍼포먼스라기엔 신선하고 과감했다.

타이틀곡 '투나잇(Tonight)' 무대에서 지-드래곤은 세련된 전자 사운드에 맞춰 통기타를 연주했다. 그는 통기타 연주를 마친뒤 음악의 경계를 허물고 자유로운 사운드를 선보이겠다는 듯 기타를 부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또 록 사운드에 아날로그 감성의 멜로디를 입힌 곡 '카페(CAFE)' 무대에선 피아노와 기타 등의 어쿠스틱 악기들이 등장했다.

음악에서 진지한 자세를 보여준 멤버들은 드라마 '시크릿 가든'을 패러디한 영상물 '시크릿 빅뱅'에서는 서슴없이 망가졌다.

이 영상에서 탑이 '김주탑', 지-드래곤이 '지라임' 등의 배역을 맡아 코믹 연기를 선보이자 객석에선 큰 웃음이 터져나왔다.

이어 '하루하루' '거짓말' '마지막 인사' 등의 히트곡으로 공연 말미를 꾸민 멤버들은 스스로도 만족한 듯 보였다.

지-드래곤은 "빅뱅은 그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며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지만 자리를 지켜주며 기다려줘 고맙다. 새로운 빅뱅의 모습으로 다시 설 수 있어 기쁘다. 이번 년도 쭉 함께 할텐데 우리를 따라오느라 지치지 않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 4
<빅뱅, 화려한 컴백 공연..4만팬 집결> - 5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2/27 2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