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근혜 70여 일만의 `작심발언' 파장>

박근혜 전 대표, 으뜸 언어상 수상
박근혜 전 대표, 으뜸 언어상 수상(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박희태 국회의장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를 빛낸 바른언어상 시상식에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에게 `으뜸 언어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 상의 대상격인 `으뜸 언어상'은 한나라당 박근혜, 민주당 이낙연 의원, `모범언어상'은 민주당 이미경, 한나라당 이정선 의원, `품격언어상'은 자유선진당 변웅전,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이 수상했다. 2011. 2. 16
srbaek@yna.co.kr

`침묵' 비판에 적극 해명 나서
`과학벨트는 신뢰, 신공항은 조속결정 주문' 관측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범현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16일 `작심'하고 발언에 나섰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바른 언어상' 시상식에 앞서 국회 중앙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안에 대해 거침없이 의견을 피력한 것.

현안 언급은 지난해 12월7일 기획재정위에서 소득세 구간신설안에 제동을 건지 72일 만이다.

박 전 대표는 개헌론, 과학벨트, 동남권신공항 논란에 대해 철저하게 `침묵'을 지켜 "침묵도 정치"(한 친박인사)라는 말까지 나올 정도였다.

그러나 이날은 질문이 없었는데도 기다렸다는 듯 개헌,과학벨트,신공항 문제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침묵'에 대한 일부 정치권과 언론의 비판은 사실관계를 잘못 이해한데서 나왔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설명'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제가 답할 사안이 아니라서 가만히 있었을 뿐", "(세종시 논란은 제가 수차례 약속한 사안이지만) 과학벨트에 대해 저는 이야기한 적이 없지 않느냐"는 발언은 이런 맥락으로 보인다.

국회를 빛낸 바른언어 국회의원
국회를 빛낸 바른언어 국회의원(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와 민주당 이낙연 의원 등 국회를 빛낸 바른언어상 수상자들이 16일 국회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 상의 대상격인 `으뜸 언어상'은 한나라당 박근혜, 민주당 이낙연 의원, `모범언어상'은 민주당 이미경, 한나라당 이정선 의원, `품격언어상'은 자유선진당 변웅전, 한나라당 김선동 의원이 수상했다.
왼쪽부터 민주당 김성곤, 한나라당 김선동, 자유선진당 변웅전 의원,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 민주당 이낙연, 한나라당 이정선, 자유선진당 김낙성 의원. 2011. 2. 16
srbaek@yna.co.kr

대변인격인 이정현 의원은 "박 전 대표가 현안을 언급하지 않은 이유는 결정권이 대통령과 정부에 있는 만큼 권한 밖의 일이기 때문"이라며 "권한 밖 얘기를 하게 되면 정치싸움으로 변질되기 때문에 적어도 자신만큼은 이를 막기 위해 그동안 침묵했다는 그 이유를 설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오 특임장관이 최근 개헌론을 설파하는 과정에서 박 전 대표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이 야기된 데 대해 에둘러 입장을 표명했다는 관측도 있다.

박 전 대표가 `으뜸 언어상' 수상 소감으로 "정치권에선 상대를 자극하는 독설이 난무한다"며 "비판하더라도 배려와 절제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게 정치 문화 발전의 시작이고 핵심"이라고 언급한 건 그 배경이라는 관측도 제기된다.

개헌 질문에 "당 지도부에서 논의할 일"이라며 자신이 관여할 문제가 아니라고 `일축'한 것은 개헌론에 대한 박 전 대표의 입장을 엿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런 가운데 "과학벨트를 재검토하면 그 책임도 대통령이 지시겠다는 것 아니냐"는 발언에 대해선 대선공약대로 충청권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신공항 입지에 대해 "대선공약이니 정부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한 건 공정한 절차를 거쳐 빨리 입지를 선정해야 한다는 뜻을 에둘러 피력한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한편 친이(친이명박)계 한 의원은 "개헌 문제에 관여하지 않겠다는 친박의 기본 입장을 확인한 것 아니냐"면서 "`대통령 공약'을 언급한 건 결국 약속을 지키라는 뜻으로, 차기 대권주자로서 충청과 대구.경북의 민심을 의식한 언급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친이 의원은 "개헌은 중차대한 국가적 과제로 299명 국회의원 전체가 참여해 중지를 모으고 진지하게 논의할 문제"라며 "이를 당 지도부의 논의 사항으로만 축소하는 것 아니냐"며 비판적 시각을 내비쳤다.

south@yna.co.kr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2/16 19: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