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김정남 "김정일도 원래는 세습 반대"<日紙>

송고시간2011-01-28 07:22

영상 기사 北 김정남 "김정일도 원래는 세습 반대"<日紙>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버지(김정일)는 (3대) 세습에 반대였지만,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28일 "이달 중순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김정남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은 이 인터뷰에서 "때때로 (아버지에게) 직접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김정일을 보좌하는 김경희나 장성택과도) 좋은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계 구도에서 밀려난 이후에 퍼진 암살미수설이나 중국 등으로의 망명설도 "근거가 없는 소문이다. 위험을 느낀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동생인 김정은으로의 후계 체제가 구축된 데 대해서는 "중국의 모택동 주석조차 세습하지는 않았다"며 "사회주의에 어울리지 않고, 아버지(김정일)도 반대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후계는)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한다. 북의 불안정은 주변의 불안으로 연결된다"고 이해를 구했다. 김정남이 북한을 '북한'이라고 표현했는지, '북조선'이라고 말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는 또 북한 주민의 생활 실태에 대해 "소식을 들으면 마음이 아파진다. 생활수준이 향상됐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며 "북이 안정되고, 경제 회복을 달성하기를 바란다. 동생(김정은)에 대한 내 순수한 바람이다. 동생에게 도전한다거나 비판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또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이) 교전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며, 핵 보유나 선군 정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이들이 있다"며 권력 중추로 부상한 군의 소행이라는 인식을 보였고, 북한이 2009년말에 단행한 화폐개혁에 대해서는 "실패였다. 개혁개방에 관심을 둬야 한다. 현 상태로는 경제 대국이 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hungwon@yna.co.kr
<영상편집 - 김건태>

北 김정남 "김정일도 원래는 세습 반대"<日紙>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버지(김정일)는 (3대) 세습에 반대였지만,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28일 "이달 중순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김정남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은 이 인터뷰에서 "때때로 (아버지에게) 직접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김정일을 보좌하는 김경희나 장성택과도) 좋은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계 구도에서 밀려난 이후에 퍼진 암살미수설이나 중국 등으로의 망명설도 "근거가 없는 소문이다. 위험을 느낀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동생인 김정은으로의 후계 체제가 구축된 데 대해서는 "중국의 모택동 주석조차 세습하지는 않았다"며 "사회주의에 어울리지 않고, 아버지(김정일)도 반대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후계는)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한다. 북의 불안정은 주변의 불안으로 연결된다"고 이해를 구했다. 김정남이 북한을 '북한'이라고 표현했는지, '북조선'이라고 말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는 또 북한 주민의 생활 실태에 대해 "소식을 들으면 마음이 아파진다. 생활수준이 향상됐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며 "북이 안정되고, 경제 회복을 달성하기를 바란다. 동생(김정은)에 대한 내 순수한 바람이다. 동생에게 도전한다거나 비판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또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이) 교전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며, 핵 보유나 선군 정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이들이 있다"며 권력 중추로 부상한 군의 소행이라는 인식을 보였고, 북한이 2009년말에 단행한 화폐개혁에 대해서는 "실패였다. 개혁개방에 관심을 둬야 한다. 현 상태로는 경제 대국이 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hungwon@yna.co.kr <영상편집 - 김건태>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신문과 인터뷰에서 "아버지(김정일)는 (3대) 세습에 반대였지만,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신문은 28일 "이달 중순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김정남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 "北 핵포기 가능성 낮다"<日紙>
김정남 "北 핵포기 가능성 낮다"<日紙>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이 일본 도쿄신문과 인터뷰에서 핵개발과 관련 "북한의 국력은 핵에서 생기기때문에 미국과의 대결상황이 있는한 포기할 가능성이 낮다"고 밝혔다.
그는 또 "아버지(김정일)는 (3대) 세습에 반대였지만,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도쿄신문은 28일 "이달 중순 중국 남부 한 도시에서 김정남과 단독 인터뷰를 했다"고 보도했다.
김정남은 이 인터뷰에서 "때때로 (아버지에게) 직접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김정일을 보좌하는 김경희나 장성택과도) 좋은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계 구도에서 밀려난 이후에 퍼진 암살미수설이나 중국 등으로의 망명설도 "근거가 없는 소문이다. 위험을 느낀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사진은 도쿄신문 1면에 게재된 김정남의 모습. 2011.1.28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김정남은 이 인터뷰에서 "때때로 (아버지에게) 직접 의견을 전달하고 있다"며 "(김정일을 보좌하는 김경희나 장성택과도) 좋은 관계를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후계 구도에서 밀려난 이후에 퍼진 암살미수설이나 중국 등으로의 망명설도 "근거가 없는 소문이다. 위험을 느낀 적은 없다"고 부인했다.

동생인 김정은으로의 후계 체제가 구축된 데 대해서는 "중국의 모택동 주석조차 세습하지는 않았다"며 "사회주의에 어울리지 않고, 아버지(김정일)도 반대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남은 "(후계는) 국가 체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것이었다고 이해한다. 북의 불안정은 주변의 불안으로 연결된다"고 이해를 구했다. 김정남이 북한을 '북한'이라고 표현했는지, '북조선'이라고 말했는지는 확실하지 않다.

그는 또 북한 주민의 생활 실태에 대해 "소식을 들으면 마음이 아파진다. 생활수준이 향상됐다고는 생각할 수 없다"며 "북이 안정되고, 경제 회복을 달성하기를 바란다. 동생(김정은)에 대한 내 순수한 바람이다. 동생에게 도전한다거나 비판하려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또 북한의 연평도 공격에 대해서는 "(해당 지역이) 교전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강조하며, 핵 보유나 선군 정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려는 이들이 있다"며 권력 중추로 부상한 군의 소행이라는 인식을 보였고, 북한이 2009년말에 단행한 화폐개혁에 대해서는 "실패였다. 개혁개방에 관심을 둬야 한다. 현 상태로는 경제 대국이 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chungw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