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과거 청산해야 北日 관계개선 가능"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일본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의 `日北 국교정상화 추진' 발언에 대해 북한이 `선(先) 과거청산'을 요구하고 나섰다.

25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조일관계 해결의 근본은 과거 청산'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일본의 정책작성자들이 조일(북일) 현안 문제와 관계 개선에 관심을 표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면 "그러나 과거 죄악을 덮어두고 관계 개선을 운운하는 것은 우리 인민과 인류 양심, 정의에 대한 우롱"이라고 비난했다.

이 논평은 또 "강점 기간 일제는 우리나라의 모든 것을 빼앗아갔고 조선민족 자체를 없애려고 악랄하게 책동했는데 이런 극악무도한 죄행이 전후 60년이 지난 오늘까지 결산되지 않고 있는 것은 비정상적"이라면서 "북일 간 신뢰구축과 관계개선 문제는 오직 과거청산을 통해서만 해결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간 총리는 24일 일본 정기국회 시정연설에서 천안함 침몰, 연평도 포격, 우라늄 농축 같은 도발적 행위를 반복하지 말 것을 북한에 요구한 뒤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 핵, 미사일 등 제반 현안의 포괄적 해결을 도모하면서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일북) 국교정상화를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1/25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