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업인들, 韓.印 경제협력 `파수꾼' 다짐

송고시간2011-01-20 14:30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뉴델리=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아난드 샤르마 인도 상공부장관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 뒤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1.1.20
bingsoo@yna.co.kr

전경련.수입업협회.인도산업연맹, `비즈니스 포럼' 공동개최
인적 네트워크 구축..구매상담회도 개최

(뉴델리=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 작년 1월 `한.인도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이 발효된 뒤 양국간 경제교류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양국 기업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양국간 경제협력의 확대.강화를 다짐했다.

전경련과 수입업협회는 20일 오전(현지시간) 뉴델리 타지마할호텔에서 인도 산업연맹(CII)과 공동으로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한.인도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한.인도 CEPA 발효 1주년을 계기로 양국 기업인이 직접 만나 이해와 교류의 폭을 넓히는 등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함으로써 양국간 경제협력과 교류 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럼에는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아난 샤르마 인도 상공부장관을 비롯해 신정수 삼성전자 서남아총괄(인도 지상사협의회 회장), 이주태 한국수입업협회장, 라지브 카울 CII 무역위원장 등 양국 기업인 100여명이 참석, 성황을 이뤘다.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

(뉴델리=연합뉴스) 김병수 기자 =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아난드 샤르마 인도 상공부장관이 20일 오후 (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한.인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 뒤 참석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11.1.20
bingsoo@yna.co.kr

신정수 삼성전자 서남아총괄(전무)은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이 인도시장에 진출하기 위해선 인도의 인프라(SOC) 확충, 지역마다 다른 법체계 개선, 한.인도 CEPA 업데이트 등 투자여건 조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현종 본부장은 한국의 경우 IT장비 및 하드웨어가, 인도는 소프트웨어 및 기술인력의 우위를 예로들며 "양국 무역에서 상호보완성이 확연한 만큼, 기업 간 협력을 강화해 CEPA를 통한 윈-윈효과를 제고해 나가자"고 말했다.

샤르마 장관도 그동안 지속적인 상승세를 보여온 양국 간 경제교류와 상호투자를 높게 평가한 뒤 CEPA를 계기로 한국과 인도 기업들의 경제협력이 더욱 강화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주제발표에선 앞으로 `CEPA 효과'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이 제시되기도 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조충제 연구원은 `한-인도 CEPA 체결 등 양국 간 협력강화 방안' 주제발표에서 "2014년까지 양국 간 교역규모 3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CEPA 이행 강화, 양국 간 무역불균형 개선, 투자 확대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포스코경영연구소 나병철 상무는 `인도내 한국 기업 투자 확대방안' 발표를 통해 "교역규모에 비해 한국 기업의 직접 투자는 저조하다"며 "열악한 인도내 기업환경의 개선, 인도 정부의 제조업 육성과 양국 기업 간 합작투자 확대가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전경련과 수입업협회는 포럼이 끝난 뒤 인도 기업인들과 구매상담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