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1980년대 이후 대북심리전단 19억장 살포

軍, 1980년대 이후 대북심리전단 19억장 살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군이 1980년대 이후 대북심리전의 일환으로 북한 지역에 살포한 대북심리전단이 19억1천800만장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송영선(미래희망연대) 의원은 6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대북심리전 현황'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시기별로 보면 80년대 5억9천여만장, 90년부터 99년까지 매년 1억1천여만장에서 1억5천여만장, 2000년에 144만여장을 살포했다.

연평도 사건이 발생한 지난해 11월23일엔 123만장을 제작해 40만장을 살포했다.

확성기를 통한 대북 방송은 50~70년대에 매일 6~7시간 정도 방송하다가 80년대부터 지난 2004년 마지막 방송까지는 10~20여개 프로그램에 매일 15~16시간씩 방송했다.

방송내용을 살펴보면 60년대엔 자유대한의 발전상 과시, 북한참상 폭로, 공산권 국가의 진실 등을 방송했으며, 70~80년대엔 주로 북한독재 체제의 모순을 폭로하고 북한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90년대 들어서는 폭로나 비판 내용보다는 한국의 경제 및 사회발전상 홍보, 북한사회의 개방유도와 민족 동질성 회복과 관련된 내용이었고, 2000년대엔 대한민국의 풍요상을 알리고 민주주의의 우월성을 적극 알리면서 북한체제를 비판하는 내용으로 변화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1/01/06 18: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