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S새노조 "'추적60분' 외압 정황자료 있다"

KBS새노조 "'추적60분' 외압 정황자료 있다"
사측 "제작 가이드라인.심의 규정 따른 것"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BS 새 노조인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추적 60분' 4대강 편 불방과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의 외압이 있었다며 근거 자료로 내부 보고서를 공개했다.

새 노조는 14일 오후 여의도 노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BS 정치외교부가 지난 3일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청와대 김연광 정무 1비서관이 '수신료 분위기가 안 좋다. 홍보 쪽은 물론이고 김두우 기획관리실장도 KBS가 '추적60분'에서 천안함에 이어 4대강 관련 방송을 하는 등 반정부적 이슈를 다룬다며 KBS가 왜 그러냐고 부정적인 보고를 했다'고 KBS 기자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엄경철 위원장은 "정보보고는 통상 부장과 본부장을 거쳐 사측 간부들에게 전해졌을 가능성이 높다"며 "공교롭게 이 보고가 이뤄지고 사측이 불방 검토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새 노조는 보고가 있던 지난 3일 보도본부장이 부사장에서 방송 보류를 건의했고 6일날 시사제작국장이 제작팀에 방송 연기 제의를 했다고 주장했다.

KBS 사측은 그러나 외압 사실이 없다며 부인했다.

한상덕 KBS 홍보국장은 "제작 가이드 라인과 심의 규정에 따라 보류 결정을 내렸을 뿐 외압은 없었다"고 밝혔다.

KBS는 지난 8일 방송 예정이던 '추적 60분' '사업권 회수 논란, 4대강의 쟁점은?' 편 방송을 '10일로 예정된 낙동강사업 관련 선고공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방송 하루 전인 7일 보류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2/14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