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아준수 "깊이있는 사랑연기 선보여요">(종합)

<시아준수 "깊이있는 사랑연기 선보여요">(종합)
뮤지컬 '천국의 눈물'로 두번째 배우 변신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아직 뮤지컬 배우라고 하기엔 쑥스럽지만 이번 무대에서는 깊이 있는 사랑 연기를 보여드리려고 해요."

아이돌 스타 시아준수(본명 김준수)는 13일 열린 뮤지컬 '천국의 눈물' 제작발표회에서 "저에게 또다른 발전의 계기를 주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동방신기를 떠나 JYJ로 활동 중인 그는 지난 1월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한 '모차르트'에서 뮤지컬 배우로 변신해 화제를 불러일으킨 데 이어 1년여 만에 두번째 뮤지컬 무대에 서게 됐다.

그는 "'모차르트'에서는 한 인물의 삶을 연기했는데 이번에는 좀더 사랑 이야기로 접근할 것"이라며 "이번 뮤지컬 노래에는 클래식하면서 팝적인 요소가 녹여져 있어서 그 점을 잘 살려 연기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이어 "'모차르트'에서 생각하지도 못했던 호응을 해주셔서 이번에는 많이 긴장도 되고 떨리기도 한다"면서 "좋은 음악, 좋은 배우와 함께 멋진 감성을 나타낼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차르트'에서 회당 3천만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됐던 그는 이번 작품에서는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가 공동 제작사로 참여함에 따라 정해진 개런티 대신 공연 수익 가운데 일정 비율을 받게 된다.

시아준수는 고액 개런티에 대한 질문에 "제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서 단지 감사해야할 부분이고 그만큼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거기에 보답해 드리는 게 제 역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천국의 눈물'은 베트남 전쟁 속에 피어난 가슴 시린 사랑 이야기를 장대하게 펼쳐낸 대작 뮤지컬로 설앤컴퍼니가 세계 시장을 겨냥해 선보이는 야심작이다.

'지킬 앤 하이드'로 국내 관객에게 익숙한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과 '스위니 토드'의 연출가 가브리엘 베리 등 브로드웨이 제작진이 대거 참여하고 세계적인 뮤지컬 스타 브래드 리틀이 미군 대령 역할을 맡아 한국 배우들과 호흡을 맞춘다.

시아준수는 "팝을 부르는 것과 뮤지컬 무대에서 노래와 대사를 하는 것은 분위기나 감정을 녹여내는 것, 발성 등이 다르다"면서 "연기를 많이 해보지는 않았지만 노력하고 보완해서 멋진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시아준수의 연적(戀敵)으로 출연하는 브래드 리틀은 "연습 과정에서 한국 배우들에게 영어를 가르쳐주고 그들은 내게 한국어를 가르쳐주고 있다"면서 "한국 배우들과 같이 일하는 것은 환상적일 만큼 즐겁다"고 전했다.

연출가 가브리엘 베리는 "'천국의 눈물'이 흔히 '미스 사이공'과 비교되기도 하지만 베트남 전쟁을 배경으로 한 다른 작품들도 이미 많이 나와 있다"면서 "'천국의 눈물'은 세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감동적으로 다뤘다는 점에서 차별적일 것"이라고 전했다.

'천국의 눈물'은 내년 2월 1일부터 3월 19일까지 국립극장에서 공연된다. 티켓은 3만~13만원. ☎02-501-7888.

<시아준수 "깊이있는 사랑연기 선보여요">(종합) - 2

newgla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2/13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