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연평도포격 책임' 또 우리 측에 전가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두환 기자 = 북한이 연평도 포격의 책임을 또 우리 측에 떠넘겼다.

9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의 대남기구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은 `서기국 상보'를 통해 "연평도 포격사건은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에 의해 면밀히 꾸며지고 의도적으로 감행된 또 하나의 엄중한 반공화국(반북) 군사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은 또 우리 측의 민간인 인명피해에 대해 "괴뢰패당은 몇 ㎢도 안 되는 섬에 군사시설과 민간인 마을을 섞어놓고 군기지 안에 민간인들을 끌어들여 우리의 대응타격을 피해보려 했다"면서 "`민간인피해'에 대해 떠드는 것은 도발자의 정체를 가리기 위한 억지궤변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조평통은 이어 "남조선 보수패당이 연평도 포격사건의 직접적 도발자라면 뒤에서 추동한 조종자는 미국이며, `북방한계선'은 제2의 조선전쟁을 도발하기 위해 미국이 만들어 놓은 도화선"이라면서 "연평도 포격사건은 북남 간 무력분쟁과 첨예한 정세를 타개할 유일한 출로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이행이라는 것을 교훈으로 새겨주고 있다"고 강변했다.

북한은 연평도에 포격을 가한 당일부터, 인민군최고사령부 보도(11.23), 외무성대변인 담화(11.23), 조평통대변인 성명(11.26), 조선중앙통신사 논평(11.27) 등을 통해 우리 측에 책임이 있다는 주장을 되풀이해 왔다.

d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2/09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