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콘솔시장 MS.소니 뜨고 닌텐도 '흔들'

콘솔시장 MS.소니 뜨고 닌텐도 '흔들'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엑스박스360'과 '플레이스테이션(PS)3'의 상승세로 닌텐도 '위'(Wii)가 장악하고 있던 콘솔게임 시장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소니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각각 모션컨트롤러인 'PS 무브'와 동작인식콘솔 `키넥트'(Kinect)를 내놓은데다 홈엔터테인먼트 단말로 기능을 확대하면서 단순 동작인식에만 초점을 맞춘 닌텐도의 인기가 시들해지고 있다.

3일 비디오게임 시장조사기관 VGC차트(VGChartz)의 게임콘솔 판매량 분석 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10월 둘째주까지 닌텐도 '위'의 판매량 점유율은 40%로 집계됐다.

닌텐도 '위'는 2008년 같은 기간에는 54%의 점유율을 자랑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 46%로 8%포인트 감소한 뒤 올들어서도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PS3'의 점유율은 2008년 24%에서 2009년 28%, 올해 31%로 상승했고 '엑스박스 360' 역시 21→24%→29%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판매대수 기준으로 살펴보면 '위'는 2008년 글로벌 시장에서 `엑스박스'와 `PS3'의 두 배가 넘는 1천400만대를 팔았지만 올해는 1천만대 수준에 그치고 있다.

반면 2008년 각각 546만대와 622만대의 판매고를 올렸던 `엑스박스360'과 `PS3'는 올해 10월 둘째주까지 각각 720만대와 779만대를 팔아치우면서 닌텐도와의 격차를 250만대 수준까지 줄였다.

닌텐도는 올해 10월과 11월 판매 성장률에서도 소니와 MS에 크게 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월 둘째주 예상 판매량을 살펴보면 `엑스박스'는 10월 셋째주 보다 무려 65% 늘어난 43만7천대로 추정됐고 `PS3' 판매량은 37% 증가한 40만3천여대로 예측됐다.

반면 같은 기간 `위'의 예상 판매량은 15만6천여대 늘어난 53만9천여대에 그쳐 '엑스박스'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28%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경향은 지금까지 주로 하드코어 게임에 주력해온 소니와 MS가 각각 모션컨트롤러인 `PS무브'와 동작인식콘솔 `키넥트' 등을 통해 가족형 게임을 보급하기 시작하면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MS는 `키넥트'를 거실에서 즐길 수 있는 가족형 게임기로 홍보하기 위해 게임전문매장이 아닌 할인마트나 가전마트 등 일반매장에도 입점을 확대하는 중이다.

지난 11월 출시된 키넥트는 현재 122개의 이마트와 111개 홈플러스, 30개의 하이마트에 입점했으며 오는 4일부터 26일까지 전국 홈플러스 51개 매장과 이마트 31개 매장에서 체험 프로모션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소니의 경우 `PS 무브' 등장 이후 출시된 16개의 타이틀 중 12개의 타이틀을 파티형 게임, 그림그리기, 애완동물 키우기, 스포츠 게임 등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캐주얼 게임으로 출시하면서 저변 확대에 힘을 쏟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소니와 MS의 화려한 등장에 동작인식에만 초점을 맞춘 닌텐도의 인기가 떨어지고 있다"면서 "특히 소니와 MS가 IPTV,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 홈엔터테인먼트로 콘솔의 기능을 확장하고 있어 닌텐도의 위상은 더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ro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2/03 0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