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남측이 먼저 도발"‥또 책임 전가(종합)

北TV, '최고사령부 보도' 발표
北TV, '최고사령부 보도' 발표北TV, '최고사령부 보도' 발표
(서울 조선중앙TV=연합뉴스) 북한이 연평도에 포사격을 가한 것은, 남한 측이 먼저 군사적 도발을 해 군사적 대응조치를 취한 것이라는 내용의 북한군 최고사령부 '보도'를 23일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전하고 있다. 2010.11.23
<<북한부 기사참조>>


최고사령부 `보도' "우리 영해 침범시 계속 군사적 타격"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은 23일 우리 측이 먼저 군사적 도발을 해, 대응조치로 연평도에 해안포 공격을 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군 최고사령부는 연평도 해안포 공격에 관한 `보도'에서 "남조선 괴뢰들이 우리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23일 13시부터 조선 서해 연평도 일대의 우리측 영해에 포사격을 가하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면서 "우리 혁명무력은 괴뢰들의 군사적 도발에 즉시적이고 강력한 물리적 타격으로 대응하는 단호한 군사적 조치를 취했다"며 우리 측에 책임을 떠넘겼다.

오후 7시 정각에 맞춘 이 `보도'는 연평도에 해안포 사격을 퍼붓기 시작한지 4시간20여 분만에 나온 북한의 첫 언급이다. 북한에서 `보도'는 주요 사안에 대해 기관이나 단체가 입장을 표명할 때 쓰는 형식으로 `담화'나 `성명'보다 격이 낮다.

최고사령부 보도는 이어 "도발자들의 불질을 무자비한 불벼락으로 다스리는 것은 우리 군대의 전통적인 대응방식"이라며 "남조선 괴뢰들은 빈말을 하지 않는다는 우리 혁명 무력의 엄숙한 경고를 똑똑히 새겨들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이 보도는 "앞으로 조선 서해에는 오직 우리가 설정한 해상군사분계선만 존재할 것"이라면서 "남조선 괴뢰들이 조국의 영해를 0.001㎜라도 침범하면 우리 혁명무력은 주저하지 않고 무자비한 군사적 대응타격을 계속 가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보도는 또 "괴뢰들의 이번 군사적 도발은, 이른바 `어선단속'을 구실로 해군함정을 우리측 영해에 빈번히 침범시키면서 `북방한계선'을 고수해보려 했던 악랄한 기도의 연장"이라고 주장했다.

북한군은 1999년 6월15일의 `1차 연평해전' 직후 열린 판문점 장성급회담에서 서해에 새로운 해상분계선을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고, 이어 9월2일 총참모부 `특별보도'를 통해 북방한계선(NLL) 무효화를 선언한 뒤 `인민군 해상 군사통제수역'을 설정했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이 수역의 경계선은 NLL 이남까지 내려와 있어, 연평도 등 서해5도가 모두 북측 수역에 들어가게 된다.

jyh@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king21c/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1/23 2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