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회창 "北해안포 진지 조준사격해야"

송고시간2010-11-23 17:13

선진당 비상안보대책특위
선진당 비상안보대책특위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가 북한의 연평도 도발과 관련, 23일 오후 국회 자유선진당에서 열린 비상안보대책특위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0.11.23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자유선진당 이회창 대표는 23일 북한의 연평도 해안포 공격과 관련, "즉각 3군이 대응출동하고 반격은 허공에 대한 사격이 아니라 공격 거점인 해안포 진지를 완전히 격파 침묵시키는 조준 사격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북한의 공격 직후 국회에서 열린 긴급안보대책회의에서 "이러한 명백한 전쟁 도발 행위에 대한 초동 대응은 상대방의 공격을 압도할 만큼 강력한 반격이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은 연기로 휩싸인 연평도
검은 연기로 휩싸인 연평도

(연평도=연합뉴스) 북한이 23일 오후 2시34분께 연평도 부근에 다량의 해안포를 발사해 이중 수발은 주민들이 살고있는 연평도에 떨어져 섬 일대가 검은 연기에 휩싸여 있다. 2010.11.23

그는 "대통령은 확전되지 않도록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하는데 매우 잘못된 것"이라며 "이는 신속하고 압도적인 대응을 해야 할 군에 대해서 브레이크를 거는 발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우리 정부는 또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시설에 체류하는 우리측 인원에 대한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며 "이것은 바로 전쟁과 같은 상황으로, 우리는 모두 국가의 안보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진당은 육군참모총장 출신인 이진삼 최고위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비상안보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군 당국으로부터 상황을 보고받고 당 차원의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