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화계 "외규장각도서 반환 영구화돼야"

송고시간2010-11-12 19:14

<G20> 사르코지 외규장각 도서 대여 합의 발표
<G20> 사르코지 외규장각 도서 대여 합의 발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차기 G20 정상회의 개최국인 프랑스의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12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외규장각 도서를 기본적으로 5년간 대여개약을 맺고 5년마다 갱신하는 방법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히고 있다.
사르코지 대통령은 이날 G20(주요20개국) 정상회의를 마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외규장각 도서 문제에 대해서는 이미 한국과 어느정도 합의가 이뤄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2010.11.12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국내 문화계는 프랑스가 12일 외규장각 도서를 5년 단위 대여갱신 형식으로 반환키로 한 것과 관련, 환영의 뜻을 표했지만 한편에서는 반환방식에 대한 아쉬움도 감추지 않고 있다.

서지학자인 박상국 한국문화유산연구원장은 "형식의 문제를 떠나 긍정적으로 수용하고 받아야 한다"며 "오랫동안 기다려온 낭보이며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단 받는 것도 하나의 전략이며, 이후 추가협상을 통해 백 년, 천 년으로 다시 계약할 수 있는 것"이라며 "원칙론과 협상론을 이분법으로 가르는 것은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원칙과 명분에 앞서 외규장각 도서를 일단 실효적으로 돌려받는 것 자체가 중요하다는 시각이다.

"외규장각 도서 반환하라!"
"외규장각 도서 반환하라!"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인턴기자 = 19일 오후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앞에서 황평우 문화연대 문화유산위원장이 베르나르 쿠슈네르 프랑스 외교장관의 강연을 앞두고 외규장각 도서 반환을 촉구하는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2010.3.19
doobigi@yna.co.kr

반면 약탈 문화재를 영구 반환이 아닌 일정기간 임대를 반복하는 대여 형식으로 돌려받는 것은 동의할 수 없다는 목소리도 높다.

문화유산 시민단체인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 황평우 소장은 "영구 반환이 아닌 대여 방식은 인정할 수 없다"며 "명백한 약탈 문화재를 현실적인 이유로 타협하는 것은 원칙이 없는 것이며 향후 약탈 문화재 환수에도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프랑스는 약탈 문화재를 완전 반환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프랑스 정부를 상대로 진행 중인 소송을 끝까지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선왕실의궤류 반환 운동을 해온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 사무총장인 혜문스님은 "외규장각 도서가 마침내 돌아오게 된 것에 대해 환영한다"며 "다만 협상에 17년이라는 긴 기간이 걸렸는데도 협상 초기와 비교해 반환조건이 별로 개선되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양국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며 외규장각 도서 반환을 환영한다"며 "단순 대여가 아닌 영구대여 혹은 영구대여의 효과를 가질 수 있는 장치의 마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일단 양국 간에 합의가 이뤄진 만큼 보관 처리와 문화재 지정 추진 문제 등 실질적인 후속 조치에 적극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