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 불법자금 3천억대…2R 수사 성공할까(종합)

송고시간2010-11-09 16:48

대검 우병우 수사기획관 브리핑
대검 우병우 수사기획관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대검 우병우 수사기획관이 9일 오후 대검 기자실에서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C&그룹 임병석 회장을 구속기소한 것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0.11.9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서울=연합뉴스) 이웅 나확진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가 9일 임병석(49) C&그룹 회장을 구속기소하면서 `1차 관문' 격인 그룹 내부비리 수사를 일단락짓고 금융권과 정ㆍ관계를 겨냥한 '2라운드'에 수사에 시동을 걸었다.

1년4개월만에 칼을 빼든 중수부가 공개수사로 전환한지 20일만에 3천억원대의 불법적인 자금흐름을 찾아내는 등 막대한 혈세(공적자금)를 낭비하고 금융권과 투자자에게 피해를 준 C&그룹의 `환부'를 상당 부분 확인했다는 점에서 나름대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중수부가 권력형 비리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국내 사정수사의 최고 사령부인데다 C&그룹이 이미 망해버린 회사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번 수사의 본게임은 정ㆍ관계 로비 의혹에 메스를 들이대는 지금부터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 횡령ㆍ배임 등 불법자금 3천억대 = 현재까지 검찰 수사 결과 임회장이 C&그룹을 경영하면서 이용한 불법자금은 총 3천억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는 2009년 5월 주요 계열사가 상장폐지 되기까지 5년여간 금융권에서 받은 1천700억여원의 사기대출, 계열사에 대한 1천억원의 부당지원, 주가조종으로 챙긴 240억원의 부당이득, 그리고 130억원의 횡령 등이다.

이 가운데 130억원의 횡령은 C&해운과 광양예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선박이나 자회사 등을 사고 파는 과정에서 실제 매매가보다 낮은 가격으로 계약서를 작성한 뒤 차액을 개인 계좌로 돌려받는 등의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임 회장은 거의 100% 지분을 보유한 C&해운의 선박을 다른 계열사에 고가에 파는 등의 수법으로 210억여원의 차액을 남겼으며, 2006∼2008년 자본잠식상태로 존립이 의심되던 C&라인에 다른 7개 계열사를 통해 지원된 자금도 78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그동안의 수사에서 확인된 불법적인 자금 흐름을 향후 본격화될 정ㆍ관ㆍ금융계 로비 수사의 토대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우병우 수사기획관은 "자금의 흐름을 쫓아가기 위해 그룹 전체를 살펴보고 있다. 자금의 종착역이 확인돼야 (로비 등 다른 수사로) 나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 '2라운드' 수사 본격 채비 = 검찰은 임 회장의 공소장에서 로비 의혹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이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상당한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임 회장을 7년간 가까이서 보좌한 수행비서 김모씨와 임 회장과 불화를 겪었던 전ㆍ현직 임원들의 제보가 큰 역할을 했다는 전언이다.

검찰은 임 회장이 특혜금융을 받고자 접촉했던 금융권과 정ㆍ관계 인사들의 구체적인 명단을 확보함에 따라 이르면 이번주 후반부터 관련자를 선별해 본격적인 소환 절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법조계 주변에서는 아무리 중수부가 나섰더라도 로비의혹 수사가 그리 간단치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검찰은 횡령자금 중 상당액이 법인카드 등을 통해 금융권과 정ㆍ관계 로비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지만, 수사팀이 자금흐름을 완벽하게 파악했는지, 특혜성 대출 과정에 정치권 외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한 물증을 확보했는지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임 회장이 아직 입을 열지 않고 있다는 점도 로비 의혹 수사의 걸림돌이라는 지적도 있다. 임 회장을 기소하는 것은 그룹 내부비리만 갖고도 충분했지만, 로비 의혹을 규명하는데는 무엇보다 임 회장의 '협조'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수부는 로비 자금의 실체를 일부 확인하는 등 교두보를 확보한 이상 2라운드 수사 역시 `시간과의 싸움'일 뿐이라며 전의를 다지는 분위기가 강한 것으로 전해진다.

수사팀이 임 회장을 기소한 이후 며칠간의 `숨고르기' 행보를 거쳐 로비 의혹을 정면으로 조준하고 나설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수사의 칼끝이 몸통 격인 정ㆍ관계에 닿으면서 역시 중수부라는 과거의 명성을 되찾게 될지 주목된다.

abullapia@yna.co.kr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