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그룹 수사 `절반의 성공' 딛고 2라운드로

송고시간2010-11-09 11:28

영상 기사 <C&그룹 수사 `절반의 성공' 딛고 2라운드로> - 1

(서울=연합뉴스) 이웅 나확진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검사장)가 9일 임병석(49) C&그룹 회장을 구속기소하면서 그룹 내부비리에 대한 수사를 일단락짓고 금융권과 정ㆍ관계를 겨냥한 '2라운드'에 본격 돌입한다.

1년4개월만에 칼을 빼든 중수부가 공개수사로 전환한지 20일만에 막대한 혈세(공적자금)를 낭비하고 금융권과 투자자에게 피해를 준 C&그룹의 `환부'를 상당 부분 확인했다는 점에서 나름대로 체면을 지켰다는 말을 듣는다.

하지만 이번 수사의 최종적인 타깃인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는 이제부터 시작인 만큼 아직은 '절반의 성공'에 불과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 횡령ㆍ배임 등 내부비리 확인 = 초기에는 임 회장이 횡령과 비자금 등 주요 혐의에 함구해 수사의 몸통에 해당하는 로비 의혹을 밝히지 못하고 기업 비리를 캐는 선에서 수사가 마무리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임 회장이 지난달 21일 체포될 때 적용됐던 횡령 혐의가 이틀 뒤 청구된 구속영장에서는 빠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같은 관측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1천억원대의 사기대출과 부실 계열사에 대한 부당 지원 등의 혐의를 밝히더라도 로비 의혹의 단서가 될 횡령 혐의를 입증하지 못하면 수사가 용두사미로 전락할 수 있다는 점에서 수사팀에서는 초조함이 묻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검찰은 이후 수사 과정에서 위장계열사인 광양예선에 대한 압수수색과 전ㆍ현직 임원 등 참고인의 적극적인 제보와 진술을 토대로 임 회장이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린 횡령 혐의를 상당 부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인된 횡령액만 200억~300억원에 달한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대검찰청(자료사진)
대검찰청(자료사진)

수사팀은 우리은행 등 금융권이 대출심사서류를 조작해 C&그룹에 대한 특혜성 대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정황도 파악했다. 그 덕분에 한때 우려를 낳았던 검찰 수사는 상당한 탄력을 받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 '2라운드' 수사 본격 채비 = 검찰은 임 회장과 C&그룹 내부 비리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로비 의혹과 관련된 단서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임 회장을 7년간 가까이서 보좌한 수행비서 김모씨와 임 회장과 불화를 겪었던 전ㆍ현직 임원들의 제보가 큰 역할을 했다는 전언이다.

검찰은 임 회장이 특혜금융을 받고자 접촉했던 금융권과 정ㆍ관계 인사들의 구체적인 명단을 확보함에 따라 이르면 이번주 후반부터 관련자를 선별해 본격적인 소환 절차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법조계 주변에서는 아무리 중수부가 나섰더라도 로비의혹 수사가 그리 간단치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검찰이 횡령자금 중 상당액이 법인카드 등을 통해 금융권과 정ㆍ관계 로비에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지만, 수사팀이 자금흐름을 완벽하게 파악했는지, 특혜성 대출 과정에 정치권 외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한 물증을 확보했는지는 여전히 베일에 가려 있다.

임 회장이 아직 입을 열지 않고 있다는 점도 로비 의혹 수사의 결정적 걸림돌이라는 지적도 있다. 임 회장을 기소하는 것은 그룹 내부비리만 갖고도 충분했지만, 로비 의혹을 규명하는데는 무엇보다 임 회장의 '협조'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수사팀이 임 회장을 기소한 이후 며칠간의 숨고르기 행보를 거쳐 정관계를 본격적으로 조준하고 나설 경우 C&그룹 로비 대상으로 거론됐던 정치권과 검찰의 긴장관계가 한층 팽팽해질 것으로 보인다.

abullapia@yna.co.kr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