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안부 문제해결' 30만 서명 日에 전달

시드니 도심 뒤흔든 위안부 문제 해결 목소리
시드니 도심 뒤흔든 위안부 문제 해결 목소리(시드니=연합뉴스) 이경욱 특파원 = '2차 세계대전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2010년 국제연대회의' 소속 회원 등이 15일 낮 시드니도심 마틴플레이스에 모여 일본 정부의 사과 및 배상을 촉구하는 가두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이어 인근 콜로니얼센터에 있는 시드니 주재 일본총영사관 앞까지 행진한 뒤 항의서한을 전달했다. 2010. 10. 15
kyunglee@yna.co.kr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 맞아 의원 176명 서명도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세계 여성폭력 추방의 날인 오는 25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입법 해결을 촉구하는 시민 30만명의 서명을 일본 정부와 의회에 전달한다고 8일 밝혔다.

이미경(민주당), 김영선(한나라당), 박선영(자유선진당), 곽정숙(민주노동당) 의원이 공동대표를 맡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도 입법 해결을 요구하는 대한민국 국회의원 요청서에 의원 176명의 서명을 받아 시민 서명과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서울=연합뉴스) 신준희 인턴기자 =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집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0.9.15
sjoonhee@yna.co.kr

강제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6명과 이미경 의원 등 10여 명의 대표단은 24일 정기 수요집회 후 서명서를 들고 일본으로 출발한다.

이들은 다음 날 일본 정부와 의회에 이 서명용지를 전달하고, 의회 앞에서 현지 시민단체 등 300여 명이 참여하는 집회를 열기로 했다.

스코틀랜드, 캐나다, 호주, 독일, 미국 등 각지에서 인터넷과 앰네스티 활동가들을 통해 보내온 서명도 함께 전달된다.

정대협은 세계 곳곳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폭력의 근절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리는 이날 다시 한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알린다는 계획이다.

앞서 17~19일에는 정대협 창립 20주년을 기념하는 수요시위와 국제심포지엄, 문화제가 열린다.

eoyy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1/08 0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