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C& 임회장 또다른 위장계열사 보유" 진술확보

송고시간2010-11-04 16:51

적막한 C&그룹
적막한 C&그룹

(서울=연합뉴스) 배정현 인턴기자 = C&그룹에 대한 비자금 조성 및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검찰 수사가 계속되는 가운데 26일 오후 서울 장교동 C&그룹 본사가 인적없이 고요하다. 2010.10.26
doobigi@yna.co.kr

작년 6월 싱가포르에 설립…최측근이 대표이사 맡아
檢, 구명로비 위한 `비자금 창구' 가능성 조사

(서울=연합뉴스) 이웅 전성훈 나확진 임수정 기자 =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김홍일 부장검사)는 4일 임병석 C&그룹 회장이 '비자금 창구'로 지목된 광양예선 외에 또 다른 위장계열사를 운영했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검찰은 최근 그룹의 현직 고위 임원을 소환조사하는 과정에서 임 회장이 선박화물 운송업체인 P사를 개인적으로 소유ㆍ운영했다는 진술을 받아내고 이 업체의 성격과 그룹 내 역할 등을 유심히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년 6월 설립된 P사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다국적 물류회사의 한국지사로 소개되고 있으며, 그룹의 다른 계열사에서 고위직을 수행하며 임 회장을 보좌해 온 측근들이 주로 대표이사직을 맡아 회사를 운영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P사의 설립 시점이 C&중공업 등 그룹의 핵심 계열사들이 잇따라 퇴출당하면서 그룹이 사실상 공중분해되는 와중이었다는 점에 주목, 임 회장이 이 업체를 '구명 로비'를 위한 비자금 창구로 활용하려 한 것이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C&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청사 입구(자료사진)
C&그룹 비리를 수사 중인 대검찰청 청사 입구(자료사진)

이에 따라 검찰은 P사와 다른 계열사 간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이 회사의 자금업무를 담당한 전ㆍ현직 임직원들을 조만간 불러 비자금 조성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또 C&그룹의 계열사인 서울선박금융회사㈜가 임 회장의 정ㆍ관계 로비에 깊숙히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 회장이 2008년 이상득 한나라당 의원을 상대로 '굴비로비'를 시도할 당시 그와 한나라당 고위 당직자를 연결시킨 최모(48) 전 이사와 금융계 대출 로비를 위해 영입된 것으로 알려진 정모(47)씨가 이 회사의 대표이사를 지냈다.

검찰은 최씨와 정씨가 대표이사 재직 당시 각각 정치권과 금융권 로비의 핵심 역할을 담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만큼 회사 공금이 로비자금으로 전용됐을 가능성을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임 회장이 광양예선 명의로 법인카드 10여개를 만들어 부적절하게 사용했다는 정황과 관련해 회사 관계자들을 불러 카드의 용도와 구체적인 사용내역, 로비활동에의 활용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abullapia@yna.co.kr

cielo78@yna.co.kr

rao@yna.co.kr

sj99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