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원 "北, 1천명 사이버공격 조직 구축"(종합)

국정원 "北, 1천명 사이버공격 조직 구축"(종합) - 2


"올해 9천여건 해킹시도..G20준비위.국회의원 해킹시도도"
"남북관계 변화, 큰 틀 시도 필요"
"`백두산 폭발' 대북 협조 논의 시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북한이 1천명에 육박하는 사이버공격 조직을 구축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가정보원은 28일 원세훈 국정원장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국회 정보위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사이버능력은 주목할 만하다"고 평가하면서 이같이 보고했다고 여야 간사인 한나라당 황진하, 민주당 최재성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이 파악한 바로는 해킹 부대.기관 등 사이버공격 조직은 북한 인민무력부 정찰총국 산하에 있으며, 북한 전역은 물론 중국에도 수 곳의 `해킹 기지'를 마련해 놓고 있다.

나아가 국정원은 정부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 사례가 2004년 1월부터 현재까지 총 4만8천여건 있었고, 올해만 해도 9천200여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고했다.

이 중에는 내달 11∼12일 개최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준비위원회에 대한 해킹, 한.미연합사와 국회의원 및 국회의원 보좌관 PC에 대한 해킹 사례까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G20 준비위원회에 대한 해킹 시도 등이 북한의 소행인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으나, 황진하 의원은 "북한의 행위라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그럴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또한 국정원은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과 관련, "금강산 사업과 같이 실무적.개별적 수준의 해법으로는 남북관계 변화가 어렵다"며 "큰 틀의 시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같은 국정원측의 입장은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을 시사한 것으로도 해석돼 주목된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백두산의 지진 횟수가 늘고 있는데 화산 폭발 위험성에 대한 남북간 교류협력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민주당 박지원 의원의 질문에 "그 필요성은 인정한다"며 "그런 논의를 위한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북한측은 이 같은 제안에 이렇다 할 반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재성 의원은 "북한으로부터 반응이 없었으니까 `논의 시도' 정도로 끝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 일각에서 제기된 북한의 3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 "징후가 포착된 것은 없으나,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정보활동을 하고 있다"고 답했고, 재래식 무기를 활용한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는 "천안함 사태로 인한 국제사회의 부정적 인식 등을 고려해 북한도 신중하지 않겠느냐"며 "각종 도발행위를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0/28 2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