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도 "4대강 사업 반대" 최종 입장 통보

경남도 "4대강 사업 반대" 최종 입장 통보
사업권은 반납안해.."사업조정협의회 불응시 추가 조치"

(창원=연합뉴스) 김영만 기자 = 경남도는 정부와 갈등을 빚고 있는 4대강(낙동강)사업에 대한 반대 입장을 최종 정리해 국토해양부에 전달했다고 26일 밝혔다.

경남도는 국토부에 전달한 공문을 통해 "보 설치와 과도한 준설로 인해 도민의 피해가 예상되고 자연생태계 훼손이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경남도가 반대하는 보 건설과 준설은 사실상 낙동강사업의 핵심인 만큼 4대강사업(낙동강사업)의 반대 입장을 최종 결정한 것이다.

그러나 "정부에게서 위탁받은 13개 공구의 낙동강 사업권을 반납하지는 않겠다"며 "사업권을 돌려받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낙동강사업을 강행할 경우 자칫 도민의 이익을 해칠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경남도는 설명했다.

또 "낙동강 하천변 매립 폐기물로 인해 식수원 오염이 우려되는 등 여러 문제가 제기돼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지적하며 "폐기물 매립에 대한 공동 조사를 정부가 거부, 도가 단독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도는 "도민의 우려를 해소하고 친환경적인 사업이 될 수 있도록 국토부가 참여하는 가칭 '낙동강사업 조정협의회'를 구성해 세부 대책을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이 제안을 수용하지 않으면 낙동강사업에 대해 불법 행위를 철저히 조사하는 등 추가적인 다른 조처를 할 수 밖에 없다는 게 도의 입장이다.

도는 "그동안 낙동강사업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전문가들의 논의와 현지 조사, 각계각층의 의견 수럼 등을 통해 이번 입장을 정리했다"며 "도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자연 환경 및 생태계 보전을 위해 올바른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두관 경남지사는 이와 관련해 "낙동강 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국토부가 협의회 구성에 적극적으로 응해 줬으면 한다"며 "낙동강을 생명과 풍요가 넘치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하는 큰 틀에서 공감대가 형성되는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해양부는 지난 7월 30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 명의로 경남도에 공문을 보내 8월 6일까지 4대강 사업을 계속할지, 대행사업권을 반납할지 공식적으로 답변하라고 요청했으나 경남도는 김두관 지사의 지시에 따라 답변을 미뤄왔다.

ym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0/26 1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