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F1코리아> F1 머신 굉음..한국 팬에 첫선

송고시간2010-10-22 17:39

<F1 코리아>F1 한국을 달리다
<F1 코리아>F1 한국을 달리다

(영암=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010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개막된 22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첫 예행연습에서 레드불 레이싱의 마크 웨버(앞)가 피트레인을 빠져나와 코스로 달려들고 있다. 2010.10.22
zjin@yna.co.kr

(영암=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포뮬러 원(F1) 그랑프리 공식 일정이 국내에서 처음 시작된 22일 전남 영암군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오전 연습이 시작되는 10시를 앞두고 '웅~웅~' 하는 F1 머신들이 엔진을 가동하는 소리가 경기장 전체를 울리고 있었다.

드디어 오전 10시가 되자 '애애앵~'하는 특유의 고음이면서도 150㏈에 이르는 엄청난 소리를 질러대며 F1 머신들이 힘차게 출발했다. 한 대 가격 추산치가 100억원이 넘는 '괴물' F1 머신이 국내에서 처음 공식 주행을 하는 순간이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명물'로 통한 부부젤라가 130㏈ 정도의 소음이니 그 소리의 크기를 짐작할 만하다. 주행 중에 옆 사람과 이야기를 나누다가는 목이 쉬기 십상이었다.

<F1코리아> 웅장한 굉음
<F1코리아> 웅장한 굉음

(영암=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스피드의 열전,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22일 전남 영암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 가운데 관중들이 F1 머신이 내뿜는 굉음으로 귀를 막고 있다. 22-23일에는 연습주행에 이어 24일 결승전이 열릴 예정이다. 2010.10.22
minu21@yna.co.kr

2006년 대회를 국내에 유치하고 나서 4년간 준비에 힘써온 운영 법인 KAVO 관계자들도 머신 소리를 들으며 "드디어 하는구나"라고 감격에 찬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오전 연습에 1만명, 오후에도 비슷한 수의 관중이 들어찬 가운데 F1의 공식 주행을 처음으로 지켜본 팬들의 반응도 "신기하다"는 것이었다.

핀란드 유학생 사미 하미키는 "모든 것이 신기하다. 머신의 소리가 크지만 신기하고 재미있다"며 즐거워했다.

대학생 신순원 씨도 "직접 F1 머신이 달리는 것을 보니 상상했던 것보다 엄청나게 빨라 눈으로 머신을 따라 가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관중석 풍경도 재미있었다. 대부분 관중이 귀마개를 준비하지 못해 손으로 귀를 막고 있다가 머신이 앞을 지나가면 약속이나 한 듯 휴대전화나 카메라를 들고 한 손으로 머신의 이동 경로를 따라가며 '괴물'의 모습을 담으려 했다.

22일 몸 풀기를 끝낸 24대의 머신들이 23일 예선과 24일 결선 등 성적과 직결되는 레이스에서는 어떤 모습을 한국 팬들에게 보여줄지 기대가 크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