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동경찰 이웃 할머니 살해.유기 60대男 검거

영동경찰 이웃 할머니 살해.유기 60대男 검거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성관계를 거부하는 이웃집 할머니를 살해한 뒤 시신을 과수원에 묻은 60대 농민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북 영동경찰서는 19일 살인 등의 혐의로 박모(65)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17일 낮 12시 30분께 영동군 학산면 자신의 집 2층서 이웃 할머니 강모(82)에게 성관계를 요구하다가 거절당하자 몸을 떼밀어 넘어뜨린 뒤 약 4m 아래 마당으로 떨어뜨려 살해한 혐의다.

박씨는 숨진 강 할머니 시신을 약 700m 떨어진 자신의 사과밭으로 옮긴 뒤 구덩이를 파고 묻은 혐의도 받고 있다.

박씨는 범행 이틑날 방바닥과 마당 등에 묻은 핏자국과 낯선 여자 신발 등이 있는 점을 이상하게 여긴 부인(55)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박씨는 경찰에서 "몸싸움 도중 넘어진 강 할머니가 문틀에 머리를 부딪친 뒤 피를 흘린 채 움직이지 않았다"면서 "겁이 나 시신을 과수원에 묻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경찰은 숨진 강 할머니의 하의가 벗겨진 점 등에 미뤄 성폭행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박씨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0/19 14: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