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뇌물혐의' 최규호 前교육감 잠적 한 달

송고시간2010-10-08 08:06

<<자료사진>> 최규호 前전북교육감
<<자료사진>> 최규호 前전북교육감

"검찰 수사 적극성 결여됐다" 비난 여론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골프장 확장사업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의 잠적이 9일로 한 달째를 맞이하면서 검찰 수사에 적극성이 결여됐다는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8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달 9∼10일 골프장 측에게 돈을 받아 최 전 교육감에게 전달했다는 두 명의 교수를 체포해 진술을 확보한 뒤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은 애초 이들 교수로부터 "골프장 측에서 돈을 받아 전달했다"는 진술을 받아내고도 이들을 풀어줬다.

이후 최 전 교육감은 곧바로 자취를 감췄고, 검찰은 뒤늦게 지난달 1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혐의로 최 전 교육감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조를 투입했지만 검거에는 실패했다.

최 전 교육감의 자진출두를 믿었던 검찰이 허를 찔린 것이다.

이에 따라 최 전 교육감이 이들 교수와 입을 맞춘 뒤 잠적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검찰이 초동 수사에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 관계자는 "사건 초기부터 검찰의 수사 의지가 너무 소극적이었던 게 아니냐"면서 "최 전 교육감도 자진출두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도민에 대한 도리"라며 자수를 촉구했다.

검찰은 전주와 서울 등 최 전 교육감의 연고지를 중심으로 그의 행적을 파악하는 데 주력하면서 가족 등을 상대로 자수를 권유하고 있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최 전 교육감의 잠적 기간이 길어지면서 신변 이상설, 일본 밀항설, 조직 비호설 등 온갖 억측까지 난무하고 있다.

그러나 출국금지 조치로 인해 도피성 출국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만큼 아직도 국내에 숨어 수사상황 등을 관망하면서 출두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은신설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최 전 교육감은 검찰 체포조를 피해 물밑에서 자신의 입장을 이해할 만한 인사들을 접촉해 의견을 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내부에서는 최 전 교육감을 조직적으로 비호해주고 있는 세력이 있는지도 의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최 전 교육감을 은닉해주거나 비호해온 자도 법률이 허용하는 한도에서 엄벌에 처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검찰 관계자는 "다각도로 수사를 벌이고 있으나 최 전 교육감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수사 인력을 늘리는 등 검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llens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