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대학생들,안재욱 노래 부르다 처벌"<RFA>(종합)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지난달 하순 노동당 대표자회 직후 농촌지원을 나갔던 북한 대학생들이 남한의 대중가요를 합창하다 적발돼 사상비판을 받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7일 밝혔다.

이 방송은 함경북도 청진시 소식통을 인용, "최근 청진시 제1사범대학 혁명역사학부 학생들이 남한 가수 안재욱의 '친구'를 부르다가 도 보위부 간부에게 적발돼 처벌을 받았다"면서 "'친구'는 청진시에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모두가 좋아하는 노래"라고 전했다.

중화권 가수 주화건(周華健)의 '펑요우'(朋友)를 번안한 안재욱의 '친구'는 힘들 때 곁에 있어준 친구에게 고마움을 표시하는 내용으로 2003년 발표됐다.

이 소식통은 이어 "대학생들은 함경북도 경성군 오상리로 농촌지원을 나갔는데 잠시 쉴 때 누군가 이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면서 합창으로 번졌다"며 "보위부 간부가 농장원을 보내 제지했지만 농장원의 훈시에 반발한 학생들이 더 크게 노래를 불러 일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이들 대학생이 속한 '혁명역사학부'는 고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혁명역사를 다루는 전공학부여서 더 큰 처벌을 받은 것 같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또 함경북도 회령시의 `대학생 소식통'은 이 방송에 "(청진제1사범대학의) 학부장과 강좌장들까지 보위부 조사를 받았고, 학생 간부들도 매일 사상투쟁회에 회부돼 비판을 받고 있다"면서 "시점이 당대표자회 직후이기 때문인지 이 사건으로 함경북도 내 모든 대학들이 검열을 받게 됐다"고 전했다.

이 북한 대학생은 "안재욱의 '친구'뿐 아니라 '우리들의 사랑으로'(해바라기의 '사랑으로' 지칭) 같은 노래도 주민들 사이에 큰 인기를 얻고 있다"면서 "하지만 북한 당국은 당과 수령을 떠난 순수한 우정, 조국과 혁명을 떠난 사랑 등을 모두 부정하며 단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에서는 요즘 남한의 대중음악 외에 영화나 TV드라마 등이 CD, 컴퓨터파일 등의 형태로 널리 퍼져 인기를 끌고 있으며, 일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남한 말투 흉내내기가 유행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0/07 12: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