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 경복궁 관리소, 조선총독부가 지은 건물"

<2010 국감>답변하는 유인촌
<2010 국감>답변하는 유인촌(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4일 서울 광화문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열린 국회 문방위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유인촌 장관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0.10.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 정장선(민주당) 의원은 현재 경복궁 내 조선총독부 부속 건물이 남아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4일 밝혔다.

정 의원이 이날 배포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현재 경복궁 관리소로 쓰이는 건물은 일제 식민통치 시기인 1915년 조선총독부가 박람회를 개최하면서 창고로 쓰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일제는 `시정오주년조선물산공진회'라는 이 박람회 개최를 시작으로 경복궁 전각을 대규모로 훼손하고 철거하기 시작했다는 게 정 의원의 설명이다.

당시 창고였던 건축면적 30.83평의 이 건물은 1945년 해방과 함께 국립박물관 창고로 사용됐으며, 1961년부터 문화재관리국 별관, 1971년부터 지금까지는 경복궁 관리소로 쓰여왔다.

정장선 의원은 "현 경복궁 관리소 건물은 경복궁 훼손의 시작을 상징하는 건물로, 아직 경복궁 내 일제 조선총독부 부속 건물이 남아있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라며 "경술국치 100년을 맞은 올해 철거를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정 의원은 "경복궁 고궁박물관 옆 잔디밭에 있는 국보 법천사지광국사현묘탑은 원래 법천사터에 있었으나, 1915년 일제의 박람회 때 경복궁에 세워진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제자리를 찾아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kbeom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10/05 00: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