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안중근 외교문건' 한국에 처음 전달(종합2보)

러, '안중근 외교문건' 한국에 처음 전달
러, '안중근 외교문건' 한국에 처음 전달(서울=연합뉴스) 안중근 의사 순국 한달 뒤 당시 서울주재 러시아총영사관이 자국 외무부에 보고한 안 의사와 관련한 외교문건이 처음으로 한국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1910년 4월 작성된 이 문건에는 사형 직전의 안 의사를 마지막으로 만난 프랑스인 조셉 빌렘 신부가 안 의사의 '우국충절' 정신을 평가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사진은 '안중근 외교문건'. 2010.9.30<< 정옥임 의원실 제공 >>
photo@yna.co.kr


순국직후 서울주재 러 총영사관서 본국에 보고한 문건
"빌렘 신부가 전한 安의사 `최후증언' 담아"
安의사 유해 행방 찾는 단서 제공해줄지 주목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김남권 기자 = 안중근 의사 순국 한달 뒤 당시 서울주재 러시아총영사관이 자국 외무부에 보고한 안 의사와 관련한 외교문건이 처음으로 한국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1910년 4월24일과 1911년 6월14일 작성된 이 문건에는 사형 직전의 안 의사를 마지막으로 만난 프랑스인 조셉 빌렘 신부가 안 의사의 '우국충절' 정신을 평가한 내용과 안명근 선생의 재판과정 등이 담겨 있다.

특히 안 의사가 1909년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처단한 곳이 러시아령인 하얼빈이었다는 점과 최근 안 의사의 유해 찾기가 남북한과 중국, 일본 등에서 본격 진행 중인 상황이어서 이번 외교문서가 안 의사 유해의 행방을 찾는 단서를 제공해줄지 주목된다.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30일 "지난 10일 콘스탄틴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대사가 보훈처를 방문해 김 양 보훈처장과 만난 자리에서 A4 용지 6장의 안 의사 관련 외교문건을 전달했다"면서 "이 문건은 1910년 4월24일 서울주재 러시아총영사 소모프가 러시아 외상 이즈볼스키에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측은 이 문건이 '소모프 총영사가 일본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 죄에 대한 판결이 내려지기 전에 기독교 수도원장 빌렘이 자신의 제자인 한국인 안중근을 만나기 위해 뤼순을 방문한 건에 관한 보고서'라고 명기했다.

특히 안 의사의 개인적인 특징에 관해서도 보고하고 있으며 이 문서에는 황제 니콜라이2세가 보고서를 읽었다는 표시를 남겼다고 러시아측은 설명했다.

그러나 보훈처는 이 문서가 당시 외상 직무대행을 맡고 있던 세르게이 드미트리예비치 사조노프에게 보낸 보고서라고 설명했다.

러, '안중근 외교문건' 한국에 처음 전달
러, '안중근 외교문건' 한국에 처음 전달(서울=연합뉴스) 안중근 의사 순국 한달 뒤 당시 서울주재 러시아총영사관이 자국 외무부에 보고한 안 의사와 관련한 외교문건이 처음으로 한국에 전달된 것으로 확인됐다. 1910년 4월 작성된 이 문건에는 사형 직전의 안 의사를 마지막으로 만난 프랑스인 조셉 빌렘 신부가 안 의사의 '우국충절' 정신을 평가한 내용 등이 담겨있다. 사진은 '안중근 외교문건'. 2010.9.30<< 정옥임 의원실 제공 >>
photo@yna.co.kr

보훈처 관계자는 "번역한 결과 정부가 가장 관심을 두고 있는 안 의사 유해 행방을 파악할 수 있는 단서는 찾을 수 없었다"면서 "하지만 안 의사를 마지막으로 만난 빌렘 신부의 증언이 3장 담겨 있었다"고 설명했다.

1911년 6월14일 작성된 다른 문건은 주한 러시아총영사관의 부총영사 치르킨이 이토 히로부미 암살사건 재판에 대해 주일러시아전권공사에게 보낸 보고서지만 분석 결과, 안 의사 재판관련 기록이 아니라 안 의사 4촌 동생인 안명근 선생의 재판 관련 보고서로 확인됐다.

이에 보훈처 관계자는 "러시아가 안 의사와 관련한 외교문건을 한국에 전달한 것은 처음"이라며 "러시아정부에서 안 의사 관련 자료를 발굴하고 이를 우리나라에 전달하고자 하는 의지가 확고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보훈처는 다음 달 20일 전후로 기자회견을 하고 문건을 전부 공개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정옥임 의원은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난 4월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한.러 대화'의 2차 조정회의에서 러시아가 소장한 안 의사 자료 제공 문제를 정식 안건으로 제기했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안 의사 서거 100주년을 맞아 러시아가 소장한 비공개 자료를 한국에게 제공한다면 한.러 관계를 돈독히 하는데 순기능을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면서 "당시 크로파체프 상트페테르부르크 총장이 이 제안을 귀담아듣고 상트페테르부르크 왕립도서관내 자료를 찾아 전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러 대화'의 조정회의는 이기수 고려대 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한나라당 박 진, 정옥임 의원과 유종하 대한적십자 총재, 박정찬 연합뉴스 사장, 곽승준 미래기획위원장, 김병국 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성준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하금열 SBS홀딩스 사장, 정태익 전 러시아 대사 등이 조정위원을 맡고 있다.

양승석 현대기아자동차 사장, 이병호 STX에너지 사장, 하영봉 LG상사 사장, 황각규 롯데그룹 부사장, 박한용 포스코 부사장, 최광식 국립중앙박물관장, 금난새 유라시안필하모닉 지휘자, 우창록 법무법인 율촌 대표변호사 등도 참여하고 있다.

브누코프 주한 러시아대사는 지난 29일 열린 한.러 수교 20주년 기념 사진전 행사에서 러시아 외교문서 전달 사실을 공개했다.

보훈처는 안 의사가 하얼빈역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할 당시 활동사진 또는 안 의사의 유해 매장지역이 있는 기록을 러시아가 소장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 앞으로 이를 발굴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지난 2006년 6월 남북이 공동 유해조사단을 중국 대련에 파견해 뤼순감옥 북서쪽 야산을 유해매장 추정지로 확정하고 2008년 3~4월 남측 단독으로 29일간 발굴작업을 벌였으나 동물 뼛조각만 발견됐을 뿐 망국의 한을 품은 안 의사의 유해는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threek@yna.co.kr

sout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30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