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함 `배후 의심' 김영철 건재 과시>

<천안함 `배후 의심' 김영철 건재 과시>
정찰총국장..당중앙군사위 위원에 진입
"北 `천안함 무관' 표시" Vs. "이상할 것 없어"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북한 당대표자회와 후속 인사의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당중앙군사위 위원으로 선임된 김영철 정찰총국장의 '건재'를 확인할 수 있다.

대남공작을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인민무력부 산하 정찰총국은 천안함 사태의 배후로 주목받아 왔다.

이 때문에 미국이 지난 8월 말 발표한 대북제재 대상에도 정찰총국과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포함됐다.

북한은 작년 각종 대남.해외 공작업무를 하는 노동당 35호실과 작전부를 노동당에서 떼어내 인민무력부의 정찰국으로 통합, `정찰총국'으로 확대 개편했다.

황원동 국방부 정보본부장도 지난 5월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북한의 정찰총국이 (천안함 폭침을) 주도했다는 명확한 결론을 얻지 못했지만 과거 아웅산 테러, 대한항공 폭파 전례로 정찰총국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정찰총국의 배후 가능성을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이런 의혹을 바탕으로 대북 단파라디오 방송인 열린북한방송은 16일 노동당 고위급 소식통을 인용해 "9월 초순경 김정일(국방위원장) 서기실에서 천안함 사건을 주도적으로 기획 지휘한 김 총국장을 철직(경질)할 것을 건의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그랬던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당중앙군사위 위원으로 새로 진입해 건재를 과시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천안함 사태는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는 기존 주장을 간접적으로 표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이에 따라 남측이 요구하는 천안함 사태에 대한 책임을 북측이 앞으로도 절대 인정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29일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당중앙군사위 위원으로까지 진출한 것은 천안함 사태에 대한 북측의 입장이 원칙적으로 변함이 없다는 것을 강하게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에 반해 김영철에 대한 인사를 놓고 천안함 사태와 적극적으로 연계하기는 어렵다는 해석도 있다.

한 대북전문가는 "김영철에 대한 인사를 통해 북측이 천안함 사태와 무관함을 간접적으로 표현할 것일 수도 있다"면서도 "이 같은 시각은 파생적 효과"라고 말했다.

그는 "대외정보 수집을 책임지는 김영철이 김정은으로의 후계승계를 뒷받침하기 위해 다른 군부 인사들과 함께 당중앙군사위 위원에 들어간 것은 크게 이상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29 15: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