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작년 초중고생 자살률 전년比 47% 증가

<그래픽> 초중고생 자살 현황
<그래픽> 초중고생 자살 현황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29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황우여(한나라당) 의원실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2004~2009년 초중고 자살 현황'에 따르면, 작년 전국에서 자살한 학생은 202명으로 전년 대비 47% 증가했다.
bjbin@yna.co.kr

처음 200명 넘어…황우여 의원 "상담교사 증원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가정문제, 성적 등을 고민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초·중·고교생이 급격히 증가해 작년 한 해 200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소속 황우여(한나라당) 의원실이 교육과학기술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2004~2009년 초중고 자살 현황'에 따르면, 작년 전국에서 자살한 학생은 202명으로 전년 대비 47% 증가했다.

학교급별로 보면 초등학생 6명, 중학생 56명, 고교생 140명으로 고교생이 전체의 69.3%를 차지했다.

주요 자살원인 1위는 가정불화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2명, 중학생 21명, 고교생 46명 등 전체 초중고생 자살자 셋 중 하나는 가정문제로 고민하다 목숨을 끊었다.

우울증(27명, 13%), 이성문제(12명, 6%)도 어린 학생들이 극단적 선택을 한 주요 원인으로 꼽혔으며, 특히 성적에 대한 부담과 비관 때문에 자살한 학생도 11%(23명)나 됐다.

청소년 자살자는 2004년 101명, 2005년 135명, 2006년 108명, 2007년 142명, 2008년 137명 등으로 2006년을 빼면 해마다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으며 특히 학생 수가 감소하는 점을 고려할 때 자살률 증가 추세는 더 뚜렷하다는 분석이다.

황 의원은 "학생 자살은 가정과 학교, 주위 환경이 총체적으로 맞물려 충동적으로 일어난다"며 "세심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한데 예산 부족으로 이행되고 있지 못한 상담교사의 증원문제를 심각하게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29 05: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