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李대통령 "천안함 교훈삼아 軍 과감히 개혁해야"

62주년 국군의날 및 서울수복 60주년 기념사
"軍 긴장 이완,,선진군.국제군으로 거듭나야"

기념사 하는 이 대통령
기념사 하는 이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린 6.25전쟁 60년 서울수복 기념 국군의 날 행사에서 참전국 국기가 휘날리는 가운데 기념사를 하고 있다. 2010.9.28
jobo@yna.co.kr

(서울=연합뉴스) 추승호 기자 =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천안함 사태를 교훈 삼아 군이 과감한 개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린 제62주년 국군의날 및 서울수복 6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통해 "우리에게 무엇이 부족한 지, 무엇이 문제인지 철저히 찾아내야 한다"며 "이를 과감히 개혁함으로써 군 혁신의 새로운 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무엇보다도 참다운 군인 정신이 필요하다"며 "강한 군인 정신과 과감한 개혁을 바탕으로 군은 오직 국가안보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 군 본연의 임무에 충실한 '군대다운 군대'로 거듭나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북한의 도발로 인한 해군 장병 46명의 희생은 우리 안보 현실에 대해 뼈아픈 교훈을 주었다"며 "60년동안 휴전 체제가 지속되면서 군의 긴장이 이완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통령, 참전국 대표들과 인사
이 대통령, 참전국 대표들과 인사(서울=연합뉴스) 전수영 기자 = 9.28 서울수복 및 국군의 날 행사가 28일 오전 서울 경복궁 흥례문 앞 광장에서 열려 이명박 대통령이 참전국 대표들과 악수하고 있다. 2010.9.28
swimer@yna.co.kr

이 대통령은 "우수한 조직과 무기, 잘 준비된 작전계획에도 불구하고 비상 상황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또한 비대칭 전력에 의한 침투 도발에 상대적으로 소홀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우리 군은 시대의 발전에 발맞춰 명실상부하게 '선진화된 군'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국방 운영 시스템과 군 문화를 바꿔 나가야 하겠다. 젊은이들이 기꺼이 선택하는 군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군은 세계안보와 국제평화에 기여하는 '국제적 군'으로 더욱 발전해야 한다"면서 "이제 우리 군은 세계 안보와 인류 평화를 위해 필요하다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h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28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