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F1 한국 대회, 10월11일에 경기장 최종 검수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릴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열릴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서울=연합뉴스) 10월24일 전남 영암에서 열리는 국제자동차경주대회 포뮬러 원(F1) 코리아 그랑프리를 앞두고 국제자동차연맹(FIA)의 경기장 최종 검수 일자가 10월11일로 정해졌다.

FIA의 경기장 검수는 올해 처음 대회를 열게 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 일정한 요건을 갖췄는지를 판정하는 절차이다.

원래 이달 말에 받을 예정이었지만 추석 연휴 등이 겹치면서 다음 달로 미뤄졌다.

F1 코리아 그랑프리 운영법인 KAVO는 "10월22일 연습 주행부터 23일 예선, 24일 결선 레이스를 여는데 문제가 없다"며 "현재 마지막 절차가 이어지고 있으며 경기장 검수 때 완성된 서킷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해진 검수 일정이 한 차례 미뤄지며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의 소리도 나오고 있다.

버니 에클레스톤 F1 매지니먼트(FOM) 회장은 26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대회를 참관한 뒤 외신들과 인터뷰에서 "(신생 대회에 대한) 걱정은 늘 있어왔다"며 "(한국) 대회 준비에 행운이 따라 성공적으로 열리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에클레스톤 회장은 또 "(대회를 2주 앞두고 검수를 하는 것은) 위험한 면도 있다. 그러나 KAVO에서 모든 것이 잘 진행된다고 하니 그 얘기가 맞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KAVO 관계자는 "10월11일 이전에 경기장 검수를 실시한다는 공문을 받았는데 일본 대회가 끝난 10월10일 이후인 10월11일에 검수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경기장 건설 속도가 늦어진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에클레스톤 회장의 말은 대회 준비에 더 속도를 내라는 뜻으로 받아들이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F1 레이스 19개 가운데 신생 대회는 코리아 그랑프리 뿐이다. 10월10일 일본에서 16라운드가 열리고 24일 한국에서 17라운드가 예정돼 있다.

전남도와 KAVO는 2006년 10월에 F1 그랑프리를 2010년부터 7년간 열기로 FOM과 조인식을 맺고 이후부터 올해 첫 대회를 준비하고 있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27 16: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