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韓유학생, 국제 인터넷 동영상대회 우승>

'정대세 눈물'로 전세계 유튜브 시청자 울려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힘을 합쳐 만든 노래와 동영상이 세계 평화에 대한 인터넷의 기여를 기념하는 동영상 콘테스트에서 전 세계 600여개의 경쟁작을 물리치고 우승했다.

미국유학생모임(미유모.회장 김승환)이 제작한 동영상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세계적인 IT.인터넷 잡지 와이어드(Wired)가 주최한 `평화를 위한 인터넷 콘테스트'에서 우승작으로 선정됐다.

한인 유학생, '정대세 눈물'로 전세계 유튜브 시청자 울려
한인 유학생, '정대세 눈물'로 전세계 유튜브 시청자 울려(서울=연합뉴스)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힘을 합쳐 만든 노래와 동영상이 세계 평화에 대한 인터넷의 기여를 기념하는 동영상 콘테스트에서 전 세계 600여개의 경쟁작을 물리치고 우승했다.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인 유학생들은 물론 한국의 대학생과 중국, 카타르 등에 흩어져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합심해 만든 이 동영상은 월드컵 때 북한 대표팀의 정대세 선수가 브라질과의 경기 전 하염없이 흘린 눈물을 계기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는 노래와 티셔츠 등을 만들어 배포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2010.9.24
jjaeck9@yna.co.kr

미유모가 제작한 4분여 길이의 동영상 `인터넷:평화를 위한 최고의 도구(http://www.youtube.com/watch?v=n_PUKL1ZgM0&feature=channel)'는 지난 6월 남아공 월드컵 기간에 제작했던 평화의 노래와 영상을 사용해 만든 것.

미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한인 유학생들은 물론 한국의 대학생과 중국, 카타르 등에 흩어져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합심해 만들었다.

이 동영상은 월드컵 때 북한 대표팀의 정대세 선수가 브라질과의 경기 전 하염없이 흘린 눈물을 계기로 동북아 평화와 안정을 기원하는 노래와 티셔츠 등을 만들어 배포하는 학생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이 동영상은 인터넷을 통해 학생들이 한마음으로 뭉칠 수 있었고 또 이런 학생들의 기원이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로 확산될 수 있었다면서 `평화는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아이디어이며 인터넷은 평화를 위한 최고의 도구'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번 콘테스트는 인터넷이 올해 노벨 평화상 후보로 선정된 것을 계기로 인터넷이 평화를 전하는 도구로 이용되고 있음을 가장 잘 표현한 동영상을 선발하기 위한 것.

韓유학생, 국제 인터넷 동영상대회 우승
韓유학생, 국제 인터넷 동영상대회 우승韓유학생, 국제 인터넷 동영상대회 우승

(뉴욕=연합뉴스) 김지훈 특파원 =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한인 유학생들이 힘을 합쳐 만든 노래와 동영상이 세계 평화에 대한 인터넷의 기여를 기념하는 동영상 콘테스트에서 전 세계 600여개의 경쟁작을 물리치고 우승했다. 동영상을 제작한 미국유학생모임(미유모)의 김승환 회장과 미유모 회원인 김민정씨가 지난 21일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2003년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이란의 인권운동가 시린 에바디(63) 박사와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0.9.24
hoonkim@yna.co.kr

지난해 이란 반정부 시위에 참가했다 총격을 받고 숨진 여대생 네다 아그하 솔탄의 죽음을 담은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듯이 인터넷이 민주주의의 발전과 세계 평화에 기여한 공로를 기념하고 평가하자는 캠페인의 일환인 셈이다.

지난 1월부터 8월 말까지 전 세계에서 제작된 동영상 600편 이상이 참가했고 1천400만명 이상의 시청자들이 이를 감상한 뒤 이탈리아 영화감독 가브리엘 살바토레 등 저명한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됐다.

미유모의 영상은 이번 수상 직후 유튜브의 메인 화면에 게재되면서 조회 수가 급속히 늘어나는 등 전 세계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올해 노벨 평화상 수상자로 인터넷이 선정되면 이번 동영상 제작을 주도한 미유모의 김승환 회장이 와이어드지의 편집국장과 함께 노르웨이에서 열리는 노벨상 시상식에 초청될 예정이다.

미유모의 김승환 회장은 "한국 국적으로 북한팀에서 뛰었던 정대세 선수가 국경과 이념을 넘어 동북아의 평화 메시지를 전할 적임자로 생각했다"면서 "인터넷이 없었으면 이런 동영상을 제작하기 힘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hoon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9/24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