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百 킨텍스점 개장..경기서북권 명품점 지향

송고시간2010-08-26 12:32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오픈, 북적이는 손님들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오픈, 북적이는 손님들

(고양=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26일 경기도 고양 일산에 현대백화점 12번째 점포로 오픈한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에 많은 고객이 몰려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은 경기 서북지역 생활문화 중심 명품 백화점을 콘셉트로 국내 최대 규모 초대형 문화홀과 하늘정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2010.8.26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고양=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현대백화점이 26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의 킨텍스(KINTEX) 지원단지에 조성된 복합쇼핑몰 레이킨스몰에 명품 중심의 새 점포를 열었다.

현대백화점이 새 점포를 개장한 것은 2003년 중동점 이후 7년 만에 처음이고, 킨텍스점은 12호가 된다.

연면적 8만7천400㎡(2만6천420평), 영업면적 3만8천920㎡(1만1천772평)에 지하 5층 지상 9층 규모로 들어선 킨텍스점은 레이킨스몰 내의 대형마트 홈플러스와 영화관 메가박스, 전문 쇼핑몰과 연결된다.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오픈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오픈

(고양=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현대백화점이 26일 경기도 고양 일산에 12번째 점포로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을 오픈한 가운데 정지선 현대백화점 그룹 회장, 최성 고양시장등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킨텍스점은 경기 서북지역 생활문화 중심 명품 백화점을 콘셉트로 국내 최대 규모 초대형 문화홀과 하늘정원 등을 보유하고 있다. 2010.8.26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현대백화점은 타운형 쇼핑몰의 강점과 명품관ㆍ식품관의 경쟁력, 문화 커뮤니티 공간의 장점을 살려 '경기 서북상권의 최고 백화점'으로 킨텍스점을 키운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점포의 올해 매출 목표는 1천100억원이고, 2011년 3천억원, 2012년에는 4천억원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킨텍스점은 상권 내 30∼40대 인구 비중이 높고 가족 중심 성향이 강한 점과 서울 원정 쇼핑객 흡수 가능성을 고려해 '생활 중심 명품 백화점'을 콘셉트로 삼았다.

경기 서북 상권에서는 처음으로 구찌, 프라다, 페라가모 등 20개 해외 명품 매장을 갖췄다.

특히 구찌 매장을 국내 백화점 중 최대인 420㎡ 규모로 운영한다.

홈플러스, 118호점 ‘킨텍스점’
홈플러스, 118호점 ‘킨텍스점’

(서울=연합뉴스) 홈플러스는 오는 26일 경기도 고양시 대화동에 홈플러스 118호점인 '킨텍스점'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홈플러스 킨텍스점은 지하 5층, 지상 9층, 연면적 169,600㎡(약 51,000평) 규모의 복합쇼핑몰인 레이킨스몰에 입점, ‘문화’와 ‘쇼핑’이 어우러진 복합문화쇼핑 서비스로 수도권 북부 상권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사진은 홈플러스 '킨텍스점' 조감도. 2010.8.24 << 홈플러스 >>
photo@yna.co.kr

화장품 브랜드도 현대백화점 점포 중 최다인 31개가 입점했으며 의류 브랜드별 매장 면적도 다른 백화점보다 20∼150% 넓다.

식품매장으로는 식품 명인이 제조한 상품 등 고급품을 중심으로 한 슈퍼가 운영되고, '크리스탈제이드 델리 1호점'과 '밀탑' 등 36개 브랜드가 1천㎡ 규모의 델리 매장에 입점했다.

또 지역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1천㎡, 550석 규모의 문화홀 외에 국내 최대 규모인 7천600㎡의 하늘정원을 갖췄다. 파주 헤이리 예술마을과 연계한 갤러리도 상설 운영한다

1천983대 규모의 주차장은 진입로 2곳, 진출로 3곳이 조성됐고, 지하 2∼4층에서 각각 다른 층을 거치지 않고 바로 외부로 나가도록 설계됐다.

현대백화점 하병호 사장은 "킨텍스점 출점은 현대백화점 수도권 집중화 전략의 일환"이라며 "킨텍스점 개점을 통해 경기 서북상권에도 명품백화점 시대를 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경기 서북상권 최고의 상품과 서비스, 테마형 커뮤니티 공간을 구축하는 데 만전을 기했다"고 덧붙였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