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탈북 추정(종합2보)

<그래픽> 北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종합)
<그래픽> 北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종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 북한 국적의 군용 비행기 1대가 17일 오후 3시께 중국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현 라구(拉古)향에서 추락, 탑승했던 조종사 한 명이 사망했다고 복수의 중국 정보 소식통들이 18일 밝혔다.
kmtoil@yna.co.kr
@yonhap_graphics(트위터)


조종사 사망..신의주 군부대 소속 훈련용인 듯

北 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
北 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의 군용기 1대가 중국 랴오닝성 푸순에서 17일 오후 추락, 탑승했던 조종사가 사망했다. 사진은 중국 누리꾼이 찍어 인터넷에 올린 사고 군용기. 군사전문가들은 이 비행기가 6.25 전쟁 당시 북한의 주력 전투기로 사용됐으나 지금은 현역에서 은퇴, 훈련용으로 쓰이는 미그기 계열 비행기로 보고 있다.<<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2010.8..18.
pjk@yna,co,kr

(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 국적의 군용 비행기 1대가 17일 오후 3시께 중국 랴오닝(遼寧)성 푸순(撫順)현 라구(拉古)향에서 추락, 탑승했던 조종사 한 명이 사망했다고 복수의 중국 정보 소식통들이 18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한 이 소식통은 "17일 오후 푸순 상공을 날던 북한 군용기 한대가 사고로 추락했다"며 "사고 비행기에는 조종사 한 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현장에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푸순 상공에 출현했을 때는 국적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사고현장을 수습하던 과정에서 북한 군용기인 것을 중국 당국이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중국 당국은 이 비행기가 중국으로 넘어온 경위와 사고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며 "북한을 탈출, 러시아로 가던 도중 방향을 잃어 중국으로 넘어온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중국의 인터넷에도 18일 오전 누리꾼이 찍은 사고현장과 추락한 비행기 사진이 유포됐다.

사진에 등장하는 이 비행기 꼬리 부분에 북한 국적을 나타내는 푸른색과 붉은색 원 안에 별이 박힌 로고가 선명하게 표시돼 있다.

대북 군사 전문가들은 "사진상으로는 6.25 전쟁 당시 북한군의 주력 전투기였던 소련제 미그 15기 계열로 보인다"며 "미그 15기는 현재 북한 주력 전투기에서 은퇴, 공군의 훈련용으로만 사용되고 있다"고 말했다.

비행기가 추락한 푸순은 중국 접경 신의주에서 200여㎞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신의주에는 미그기를 훈련기로 사용하는 북한 공군부대가 있으며 이 부대 소속 비행기와 헬기들이 압록강 일대를 비행하며 훈련하는 모습이 자주 목격돼왔다.

이에 따라 중국 당국은 신의주 공군부대 소속의 이 비행기가 훈련 도중 대열에서 이탈, 탈북한 것으로 보고 있다.

北 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
北 군용기, 中랴오닝서 추락(선양=연합뉴스) 박종국 특파원 = 북한의 군용기 1대가 중국 랴오닝성 푸순에서 17일 오후 추락, 탑승했던 조종사가 사망했다. 사진은 중국 누리꾼이 찍어 인터넷에 올린 사고 군용기. 군사전문가들은 이 비행기가 6.25 전쟁 당시 북한의 주력 전투기로 사용됐으나 지금은 현역에서 은퇴, 훈련용으로 쓰이는 미그기 계열 비행기로 보고 있다.<<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2010.8..18.
pjk@yna,co,kr

중국은 탈북자들이 검거되면 북한으로 송환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고 있다는 점에서 이 비행기가 러시아로 탈출, 망명을 시도하려던 것으로 대북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중국 당국은 사고 원인에 대해 밝히지 않고 있으나 사전 통보 없이 국경을 침범한 이 비행기를 중국 측이 격추시켰을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북한이 지난해 11월 단행한 화폐개혁 이후 경제사정이 악화하면서 최근 두만강과 압록강 등 중국 접경에 있는 북한 국경수비대 소속 군인들의 탈북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pjk@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haohao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18 12: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