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이대호 `세계기록' 9경기 연속홈런

송고시간2010-08-14 17:38

세계기록의 순간
세계기록의 순간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국내 프로야구 최고의 강타자 이대호가 9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 `세계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대호는 14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정규리그 KIA와 원정경기에서 2회 초 1사 1, 2루에서 상대 투수 김희걸의 가운데로 들어오는 구속 135㎞짜리 2구째 포크볼을 때려 중앙 펜스를 넘기는 홈런을 날렸다. 2010.8.14
minu21@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국내 프로야구 최고의 강타자 이대호(28.롯데 자이언츠)가 9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 `세계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대호는 14일 광주구장에서 열린 정규리그 KIA와 원정경기에서 2회 초 상대 선발투수 양현종에게서 스리런 홈런을 날렸다.

그는 지난 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원정경기에서 솔로포를 때린 이후 무려 9경기에서 잇따라 홈런을 쳐냈다.

이대호는 이로써 미국 프로야구의 켄 그리피 주니어(시애틀.1993년), 돈 매팅리(뉴욕 양키스.1987년), 대일 롱(피츠버그.1956년)이 기록한 8경기 연속 홈런기록을 넘어섰다.

사흘전 한국 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전날 아시아 기록을 갈아치웠으며 이날 사실상 세계기록인 빅리그 기록마저 깨면서 세계적 타자로 우뚝 섰다.

프로야구에서 8월은 이대호를 위한 달로 기록될 전망이다.

이대호는 지난 4일 김선우, 5일 임태훈, 6일 정재원(이상 두산), 7일 안승민, 8일 류현진(이상 한화), 11일 배영수, 12일 안지만(이상 삼성), 11일 아퀼리노 로페즈, 이날 양현종(KIA)을 기록의 제물로 삼았다.

그는 경기에 앞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며 "연속홈런 기록을 이어가려고 되는 데까지 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는 세계기록을 세운 홈런볼을 회수해 사직구장 박물관에 전시할 계획이며 기부자에게 대가로 에어컨을 주기로 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