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日 총리 담화에 실망"<교도>(종합)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하는 송일호 북한 대사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하는 송일호 북한 대사
(교도=연합뉴스) 북한의 송일호(宋日昊.56)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 담당 대사가 13일 평양의 한 호텔에서 교도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송 대사는 이날 인터뷰에서 "간 나오토 총리의 담화에는 사죄해야 할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아 모든 조선 인민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이해할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2010.8.13 <<국제뉴스부 기사 참조>>


"왜 남조선에만 사죄하나"..日 "북한과는 국교 재개 안됐기 때문"

(도쿄=연합뉴스) 이충원 특파원 = 북한이 간 나오토(菅直人) 일본 총리의 한국강제병합 100년 담화에 대해 실망감을 표시했다고 교도통신이 13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일본 측은 북한과는 국교 정상화 등 선결 과제가 남아 있기 때문에 제외했다고 설명했다.

북한의 송일호(宋日昊.56)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 담당 대사는 이날 평양에서 교도통신과 인터뷰를 하고 "간 총리의 담화에는 사죄해야 할 내용이 포함돼 있지 않아 모든 조선 인민에게 실망감을 안겼다. 이해할 수 없다"고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북한이 일본의 총리 담화에 대해 반응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송 대사는 특히 "1995년 무라야마 도미이치(村山富市) 총리 담화는 우리나라(북한)를 포함해 일본의 침략을 받은 아시아 모든 국가에 대한 것이었지만, 이번에는 남조선(한국)만 대상으로 삼았다"며 "무라야마 담화보다 후퇴한 내용"이라고 혹평했다.

그는 "이번 담화는 (내외 정책에서) 모순에 빠진 이명박 정권에 힘을 빌려주기 위한 목적에서 낸 것 아닌가라고 생각한다"며 "일본은 (식민지 지배를) 성실하게 반성하고, 하루라도 빨리 과거 청산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 민주당 정권에 관계 개선 메시지를 보내는 것도 잊지 않았다.

송 대사는 "민주당 정권은 새로운 (대북) 정책을 내놓아야 한다. 자민당 시대의 갖가지 제재를 해제하는 것이 관계 개선의 제1보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일본인 납치피해자 문제를 재조사하기로 한) 2008년 8월 중국 선양(瀋陽) 합의는 자민당 정권이 파탄 낸 만큼 새로운 각도에서 출발해야 하고, 납치 문제에서 의문점이 있더라도 관계 개선 과정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정부가 조총련계 조선학교를 고교 교육 무상화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데 대해 "반드시 실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추가 제재에 대해서는 "미국은 지금까지도 제재를 해왔고, (추가 제재를 해도) 우리는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며 "6자 회담은 평등한 입장에서 재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이에 대해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무상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일북(북일)간에는 국교가 정상화 돼있지 않다. (식민지 지배의 영향은) 한반도 전체에 미친다고 생각하지만, 전후 문제에 대해 일북간에는 일한(한일)기본조약 같은 것이 없다"며 "일방적으로 담화를 발표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는 우선 법적 청산을 한 뒤에야 사죄 담화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그는 또 한국 이외의 다른 나라들이 일본에 사죄 담화를 요구할 경우 대응책에 대해서는 "그건 그때 가서 판단하면 된다고 생각한다"고 피해갔다.

chungw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13 2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