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동물보호소 보조금 횡령의혹..경찰 수사

대전동물보호소 보조금 횡령의혹..경찰 수사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의 위탁을 받아 운영하는 동물보호소가 보조금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둔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A(30)씨는 최근 대전시 유성구 갑동에 위치한 대전동물보호소를 인수.인계받는 과정에서 보호소를 운영하는 B(37)씨 등 4명이 시청에서 지원하는 수천만원의 보조금을 횡령한 사실을 발견하고, 경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A씨는 고발장을 통해 "B씨 등이 지난 2008년 말부터 동물보호소를 위탁 운영하면서 보호소 건물 임대료를 부풀려 청구하는 방법 등으로 1천100여만원을 횡령했다"며 "또 직원 인건비와 사료대금을 부풀리는 등 모두 6천여만원을 착복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주장했다.

A씨는 또 "B씨가 '개인이 아닌 단체에 한해 위탁운영을 맡긴다'는 대전시 조례 때문에 '대전수의사협회'의 명의를 빌려 편법으로 보호소를 위탁운영해 왔다"며 "B씨는 그 대가로 협회에 일정액의 기부금을 내 왔는데, 이는 명백한 실정법 위반"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B씨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시에서 지원하는 보조금만으로는 보호소를 운영하기 어려워 임대료를 부풀릴 수밖에 없었다"며 "우리가 부담해야 할 돈이 3천만원 이상 필요하기에 임대업자 등에게 기부금 명목으로 돈을 되돌려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 B씨 등에게 보조금을 지급한 행정당국은 "건물 임대료와 인건비 등이 과다 책정된 사실을 최근에 알게 됐다"며 "과다지급된 금액의 사용처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A씨의 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은 조만간 A씨와 B씨 등을 소환해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담당 공무원의 직무 유기가 확인될 경우 처벌한다는 방침이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0/08/05 19: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